쌍용차 노사, KG컨소시엄과 3자 특별협약서 체결

중앙일보

입력 2022.07.29 10:46

정용원 쌍용자동차 관리인(가운데)과 선목래 쌍용자동차 노조위원장(왼쪽), 엄기민 KG ETS 대표가 지난 28일 경기도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고용보장 및 장기투자 등 주된 내용으로 한 3자 특별협약서를 체결하고 있다. 쌍용차 제공

정용원 쌍용자동차 관리인(가운데)과 선목래 쌍용자동차 노조위원장(왼쪽), 엄기민 KG ETS 대표가 지난 28일 경기도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고용보장 및 장기투자 등 주된 내용으로 한 3자 특별협약서를 체결하고 있다. 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는 노사와 KG컨소시엄 간의 고용보장 및 장기적 투자 등을 주된 내용으로 한 3자 특별협약서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 평택공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과 노동조합 선목래 위원장 그리고 KG컨소시엄을 대표해 인수 단장에 임명된 KG ETS 엄기민 대표 등이 참석했다.

특별협약서에는 ▲ 고용 및 노동조건 부문 ▲ 지속성장을 위한 발전전략 부문 ▲ 상생협력 및 투명경영 부문 ▲ 합의사항 이행 부문 등에서 쌍용차의 정상화를 위해 3자가 노력해야 할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 고용안정과 관련해서는 재직 중인 전 직원의 총 고용보장, 노동조합을 교섭단체로 인정 및 모든 단체협약 승계, 3자는 노사간 기 체결 각종 노사합의서 준수 및 이행, 미지급 임금 포함 공익채권 변제 차질 없이 이행(일정 및 방안 세부합의) 등에 합의 했다.

발전전략과 관련해서는 ▲전동화 및 자율주행 등 신기술 개발 및 신차개발 포트폴리오 강화 ▲중장기 프로젝트에 필요한 자금조달과 투자비 집행계획 및 일정 수립 이행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투자 확대로 R&D기능 강화 ▲신 공장 건설 추진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T) 구성운영 ▲회생절차 종료 후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및 설명회 개최 등이다.

무엇보다 쌍용차 노동조합은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서는 판매 증대가 매우 중요함을 인식하고 시장수요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생산운영, 품질 경쟁력 증대 및 원가절감 통한 재무 건전성 확보 위한 경영활동에 적극 협력, 상생의 노사문화를 통해 국민에게 사랑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는데 노사가 함께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이번 합의사항 이행 및 점검을 위해 ‘쌍용차 혁신위원회’를 구성하고 반기 단위로 발전과제를 점검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노사 일방의 요청이 있을 시 즉시 소집 개최토록 해 이행에 대한 진정성 역시 담아냈다.

쌍용차 노사 대표들은 “이번 특별협약서는 M&A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갈등과 오해의 소지를 사전에 차단하여 조기 경영정상화를 이루기 위한 큰 틀을 마련하는 차원에서 체결됐다”며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3자 합의서로 담아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