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김혜경 ‘법카 유용’ 참고인 사망에 “경찰이 수사 잘해서 밝힐 것”

중앙일보

입력 2022.07.29 06:48

업데이트 2022.07.29 06:50

28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법사위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중앙포토

28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법사위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인 김혜경씨와 관련된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참고인이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여당은 “벌써 네 번째”라며 이 의원의 ‘사법리스크’를 정조준했다. 국민의힘은 이 의원의 사법 리스크 확대 우려를 집중 부각하며 민주당을 향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말 ‘대장동 사건’ 관련 수사 중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과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개발사업1처장의 극단적 선택에 이어 지난 1월 이 후보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이모씨까지 숨진 데다 이번 사망사건까지 일어나자 ‘의문스런 죽음의 행진’이라고 주장했다.

28일 국회에서 진행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이번 사안이 거론됐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향해 “이 의원 관련 벌써 4번째 죽음으로 오싹하다”며 “이번 분은 단순 참고인에 불과하고 입건 대상도 아닌데 갑자기 사망한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 도대체 무슨 압박을 받았는지 의혹이 드는데 장관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한 장관은 “법무부 장관이 개인적인 의견을 말하기는 부적절하다”며 “경찰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으로, 경찰이 잘 수사해서 밝히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이분은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 중요한 키맨이 되거나 본인이 책임져야 할 일이 발생하면 심리적 압박이 있겠지만 이분은 핵심인물로 지목받던 비서관 배모씨의 지인에 불과하다”며 “이건에 대해 특별하게 휴대전화 압수수색 등 그 사망 경위가 철저히 분석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 장관은 “이례적인 자살 추정 사건이 난다면 변사나 경찰 수사 과정에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에 연루된 경기도청 총무과 소속 전 사무관(별정직 5급)이자 피의자 신분인 배모씨의 지인인 A씨가 지난 26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 자신의 주거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신고는 A씨의 지인에 의해 이뤄졌다. 지인은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경찰과 119에 연락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합동해 A씨자택대문을 강제 개방했으나 A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

외부침입 흔적 등 범죄 혐의점은 없었으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는 흔적 등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유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사망시점 등 구체적인 사건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