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팔거면 받지나 말지" 양궁 안산 분노한 '시계 판매글' 뭐길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도쿄올림픽 3관왕 양궁 국가대표 안산.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안산 트위터 캡처]

도쿄올림픽 3관왕 양궁 국가대표 안산.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안산 트위터 캡처]

도쿄올림픽 3관왕을 차지한 양궁 국가대표 안산(21·광주여대)이 자신의 올림픽 기념시계를 고가에 되파는 사람(리셀러)에게 "팔 거면 받지 말라. 마음을 줬는데 왜 용돈벌이로 쓰는 것이냐"며 불편함을 내비쳤다.

안산은 28일 트위터에 자신의 사인이 들어간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기념시계 판매글을 공유하며 "나 줘. 얼마에 팔 건데"라고 적었다.

앞서 한 판매자는 기념시계 사진 여러 장과 함께 '도쿄올림픽 양궁 안산 선수 사인시계 사실 분 계신가요? 디엠 주세요'라는 글을 트위터에 게시했다.

안산은 해당 글을 지적하며 "팔 거면 받지 말던가. 달라는 사람 많은데", "어머니가 당근마켓에서 '안산 시계' 검색해서 플미 40만원 붙은 거 봤을 때 옆에서 얼마나 마음이 아팠는지 아느냐"는 글을 잇달아 올렸다. 플미는 프리미엄의 준말로, 희소 상품을 비싼 가격에 파는 행위를 일컫는다.

안산은 "내가 이걸 팔았느냐. 선물이잖아 선물. 필요 없으면 그냥 조용히 버리든가 나눔을 하라"면서 "마음을 줬는데 그걸 왜 니 용돈벌이로 쓰냐"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안산의 해당 트윗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트위터 등에는 "선물로 받은 걸 고가에 판매하는 게 바로 플미" "늘 할 말은 하는 안산 선수 응원한다" 등 지지 의견과 "필요 없으면 팔 수도 있는데 예민한 반응" "당사자로서 서운할 수 있지만 공개 저격은 과하다" 등 비판 의견으로 반응이 엇갈렸다.

이와 관련한 논란이 이어지자 안산은 "부모님께서 제작해서 여러 지인 분에게 나눠드린 시계가 플미로 올라오는 게 속상해서 그랬다"는 글을 추가로 게시했다.

안산은 "저나 가족들이 이익을 받고 판 것이 아니다"라며 "팬분들이 터무니없는 가격으로 구매하실까 봐 차라리 제가 사겠다고 했다. 욕하실 거면 알고 욕해달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안산은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올림픽 양궁 3관왕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콜롬비아 메데인에서 열린 2022 현대 양궁월드컵 4차 대회에선 여자 단체전에 이어 개인전에서 정상에 오르며 2관왕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