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양두구육" 응수에…전여옥 "왕소름" 11년전 떠올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문자 논란에 사자성어 ‘양두구육(羊頭狗肉)’을 언급하며 응수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소름 돋는다”면서 과거 일화를 소개했다.

전 전 의원은 지난 27일 페이스북과 블로그에 올린 “이준석이 ‘양두구육’을?”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2011년 이 전 대표가 이른바 ‘박근혜 키즈’로 불리며 새누리당에 정치 입문한 무렵 그를 만났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7일 경북 울릉군 사동항 여객터미널에서 선박 탑승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7일 경북 울릉군 사동항 여객터미널에서 선박 탑승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 전 의원은 이 시기 이 대표와 함께 방송에 출연하게 됐는데, 당시 방송 진행자가 이 대표에게 “전여옥 의원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이 대표는 “배신자죠”라고 답변했다고 전 전 의원은 전했다.

전 전 의원은 “홍패를 든 박위병 같았지만 ‘27살 젊다는 게 뭐냐, 눈치 안 보고 이야기하는 거지’라고 생각했다”며 웃었다고 한다.

전여옥 전 의원. [중앙DB]

전여옥 전 의원. [중앙DB]

그는 “그런데 방송이 끝나자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이준석이 헐레벌떡 저를 향해 달려오는 것이었다”며 “문재인 대통령한테만 하던 90도 폴더인사를 하지 뭐냐”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후 전 의원의 손을 부여잡고 “의원님, 반가웠습니다. 저 밥 좀 한번 사주세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전 전 의원은 “순간 가벼운 현기증이 왔다. ‘와, 진짜 소름 끼치는 애구나’라고 생각했다. ‘무서운 애어른’이었다”며 “5·6선 넘는 산전수전 다 겪은 70(세) 넘은 정치인도 웬만해선 안 하는 짓을 27살 어른애가 제 눈앞에서 하니 진짜 공포스럽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 ‘청년 호소인’, 자타공인 ‘내부 총질러’가 양두구육을 이야기한다. 역시 왕 소름 돋는다”며 “이준석이야말로 ‘양두구육’ 원조남”이라고 비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26일 이준석 대표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부정적 평가'가 담긴 문자메시지(사진 왼쪽) 노출로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이유를 막론하고 당원동지들과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중앙DB·권성동 직무대행 페이스북 캡처]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26일 이준석 대표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부정적 평가'가 담긴 문자메시지(사진 왼쪽) 노출로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이유를 막론하고 당원동지들과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중앙DB·권성동 직무대행 페이스북 캡처]

전 전 의원은 “11년 전 제 앞에서 하던 짓을 똑똑히 기억하는데 ‘나는야 순박한 울릉도남’하며 모든 것이 솔직해서 좋다고 한다”며 “그대 인생에서 양두구육 아닌 적 있었는지 이야기 좀 해보시지”라고 비꼬았다.

그는 아울러 과거 이 대표 발언들을 나열하면서 “윤 대통령 인내심 참 대단하다. 외부 총질이라곤 한 번도 한 적 없는 ‘내부 총질러’ 그냥 무시해도 된다. ‘윤석열 대통령 되면 지구를 떠난다’더니 겨우 울릉도로 떠났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