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7차 핵실험 우려 줄지 않아…동맹·파트너와 긴밀히 협력"

중앙일보

입력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6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관한 우리의 우려는 줄어들지 않았다"며 "우리는 지난 2달여 동안 이같은 우려를 공개적으로 말해 왔다"고 답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공개 성명을 통해 북한이 실시하는 어떠한 핵실험도 엄청난 대가를 치를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해 이를 계속 명확히 했을 뿐만 아니라 인도·태평양과 그 너머에 있는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 북한에 매우 명확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우리는 뉴욕(유엔)에 있는 동맹 및 파트너들,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에 있는 정부들과 함께 일해 왔다"고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도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과 관련한 질문에 "우리는 (핵실험 가능성을) 매우 긴밀히 주시할 것"이라며 "어떠한 핵실험에 대해서도 우리는 동맹 및 파트너들과 함께 강력히 대응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