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은 우산·가위 들고 다닌다…50명 공격한 日원숭이 사살

중앙일보

입력 2022.07.27 23:31

업데이트 2022.07.27 23:45

지난 23일 토요일 일본 야마구치의 한 집 주변을 배회하는 원숭이. AP=연합뉴스

지난 23일 토요일 일본 야마구치의 한 집 주변을 배회하는 원숭이. AP=연합뉴스

일본 서부 야마구치현 야마구치시에서 주민 50명을 공격한 원숭이들이 사살됐다.

27일(현지시간)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시 당국은 시내의 한 고등학교 구내 호수 근처를 배회하던 수컷 원숭이를 마취총으로 붙잡았다.

현지 관계자는 AFP에 “하루 전 저녁 특수 임무를 부여받은 당국자들이 마취 총으로 원숭이를 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원숭이가 주민들을 공격한 것을 확인했으며 이후 안락사 처리했다고 밝혔다. 나이는 4세로 추정됐으며 키는 약 50㎝ 정도였다.

최근 야마구치시에서는 야생 원숭이들이 사람을 공격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했다.

3주 전부터 지난 26일까지 주민 49명이 원숭이의 공격으로 부상을 입었고, 이후에도 피해 보고가 이어지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시 관계자는 "목격자들이 다양한 크기의 원숭이들을 보고하고 있으며 새로운 공격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오후 8시엔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10세 남학생이 원숭이에게 습격을 당해 양손에 상처를 입고 왼팔을 물렸다. 다른 초등학교에서도 남학생 한 명이 원숭이의 공격으로 다쳤다.

또 20일 오전에는 민가의 베란다에 원숭이가 침입해 60대 여성이 등과 오른쪽 다리를 다쳤다. 빨래를 말리러 밖으로 나갔다가 봉변을 당했다고 한다.

이 여성은 “조심하려고 주위를 둘러보고 나갔는데, 원숭이가 갑자기 달려들어서 뿌리치고 들어왔다”고 말했다.

같은 날 다른 마을에서는 80대 여성이 자택 앞 도로를 걷다가 뒤에서 습격한 원숭이 때문에 앞으로 넘어져 얼굴을 다쳤다.

CNN에 따르면 가장 어린 피해자는 생후 10개월 된 여자아이로, 방충망을 통해 집에 들어온 원숭이에게 다리를 물렸다.

야생 원숭이는 일본 전역에서 흔히 볼 수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농작물을 먹거나 가택에 침입하는 등의 피해를 일으키기도 한다.

AFP는 특히 “야마구치시에서 원숭이들의 공격이 빈번한 것이 이례적”이라면서 “현지 주민들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우산이나 가위를 들고 다닌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