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식 반 넘게 먹었는데…뱀 머리 추정 초록 물체에 '충격'

중앙일보

입력 2022.07.27 20:35

업데이트 2022.07.27 20:44

항공기 기내식에서 파충류 머리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터넷 캡처

인터넷 캡처

26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21일(현지시각) 튀르키예 항공사인 선 익스프레스의 승무원은 조식으로 라비올리, 샐러드, 빵 등의 메뉴로 이뤄진 기내식을 먹었다. 튀르키예 수도 앙카라에서 출발해 독일 뒤셀도르프로 가는 비행기였다.

인터넷 캡처

인터넷 캡처

승무원은 기내식 바닥이 절반 이상 보일 정도로 먹은 후에야 뱀의 머리로 추정되는 물질을 발견했다. 뱀의 머리는 포도알 정도의 크기였다. 노란색 줄무늬도 일부 관찰됐다. 머리 부분이 절단된 형태였다. 몸통은 없었다. 사진으로 봤을 땐 기내식의 다른 음식 재료와 비슷한 색깔이라 쉽게 눈에 띄지 않았다.

항공사 측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경위가 밝혀질 때까지 기내식 납품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납품업체 산칵인플라이트 측은 “제조 과정상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하며 “기내식 제조를 마치고 공장을 떠난 이후에 발생한 문제가 분명하다”고 책임을 돌리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