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美에 220억 달러 추가 투자”…바이든 “땡큐 땡큐 땡큐”

중앙일보

입력 2022.07.27 07:58

업데이트 2022.07.27 08:00

최태원 SK 그룹회장(오른쪽)이 26일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 면담을 하면서 220억 달러 대미 투자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

최태원 SK 그룹회장(오른쪽)이 26일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 면담을 하면서 220억 달러 대미 투자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

SK그룹이 미국에 220억 달러(약 28조840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 회담에 나선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땡큐, 땡큐, 땡큐”라고 외치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6일(현지시간) 오후 진행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화상 면담에서 “SK그룹은 반도체·배터리·바이오 분야를 비롯해 미국에 220억 달러를 신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투자는 기존 배터리 분야에서의 70억 달러(약 9조1735억원) 규모의 투자액에 더해 거의 300억 달러(약 39조3300억원)에 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해당 투자는 연구개발(R&D) 비용과 패키징 팹(Fab)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220억 달러 가운데 일부는 전기차 충전시스템, 그린 수소, 배터리 소재 등 녹색 에너지 산업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최 회장은 설명했다.

최 회장은 “한·미 양국은 21세기 세계 경제를 주도할 기술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라며 “이런 협력은 핵심 기술과 관련한 공급망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SK는 투자를 통해 미국의 제조업 경쟁력 강화와 혁신, 일자리 창출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미국 행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으로 함께 번영할 수 있다는 데 감사한다”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SK그룹은 한국에서 두 번째로 큰 기업으로, 300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 내 막대한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를 통해 미국에서는 2025년까지 약 4000명의 일자리가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화상 면담에 앞서 최 회장을 가리켜 ‘토니(Tony)’라고 부르며 친근함을 나타내기도 했다. 토니는 최 회장의 영문 이름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면담을 마치며 SK의 투자에 관해 “땡큐, 땡큐, 땡큐”라고 외치며 각별한 감사의 뜻을 표했다. 또 “이번 투자는 미국과 한국이 21세기 기술 경쟁에서 승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투자”라고도 했다.

이날 면담은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이뤄졌다. 최 회장을 비롯한 SK 관계자들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화상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SK는 지난 5월 미래 신성장 동력을 위해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반도체(Chip), 이른바 ‘BBC’ 산업에 5년간 247조원을 투자하겠다는 전략을 밝힌 바 있다. 이 가운데 약 68조원 가량은 해외 투자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나머지 179조원은 국내 투자분이다. 2026년까지 계획한 해외 투자 금액의 42%가량을 미국에 투자하게 된다.

SK는 미국 차 업체인 포드와 합작법인인 블루오벌SK를 출범한 후 테네시와 켄터키주에서 총 3개의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SK의 투자 금액은 약 5조1000억원, 3사 합작공장의 규모는 총 129GWh에 달한다. 이들 공장은 2025년부터 2026년까지 순차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앞서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최 회장 간 화상 면담 진행 사실을 예고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의 제조업 육성, 일자리 창출 등 해외기업 투자 유치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SK그룹은 미국을 방문 중인 최 회장과 바이든 대통령과의 직접 면담을 추진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대면 대신 화상 방식의 면담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