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자회사도 처우 개선해달라” 단체행동 예고

중앙일보

입력 2022.07.27 00:01

지면보기

경제 02면

한미나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 사무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상연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교섭 경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한미나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 사무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상연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교섭 경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본사와 임금을 똑같이 하자는 게 아니다. 같은 비율로 임금을 인상해달라, 최소한의 업무 조건을 맞춰달라는 거다.”

26일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네이버지회) 오세윤 지회장은 서울 중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말했다. IT 대기업 노조가 자·손자회사 직원들의 보상·처우 문제를 수면 위로 끌어올린 건 네이버가 처음이다.

네이버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단체교섭을 체결하지 못한 5개 계열사의 임금인상과 복지혜택 개선 등을 요구했다. 본사 직원과의 임금·복지·휴가 등 근무조건 차이가 점점 심해지고 있다면서다.

5개 계열사는 ▶그린웹서비스 ▶NIT서비스 ▶NTS ▶인컴즈 ▶컴파트너스로 네이버 자회사인 네이버 I&S가 100% 지분을 소유한 네이버의 손자회사들이다. 네이버 서비스 전반에 대한 고객·광고주 문의, 콘텐트·서버 운영, 네이버 신규 서비스 출시 및 운영 등에 관한 업무를 수행한다. 전체 직원 수는 2500명에 달한다. 본사 소속 노조원들도 이번 쟁의를 지원하고 있다.

네이버 노조는 지난달 이들 5개사 직원들의 처우 개선을 주장하며 네이버 I&S와 임금·단체 교섭을 진행했지만 결렬되자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했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조정도 중지됐다. 중노위는 노사 입장차가 커 조정이 어렵다고 봤다. 이에 네이버 노조는 지난 14일부터 이틀간 내부 투표를 거쳐 쟁의행위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판교에 기반을 둔 IT·게임 회사들은 이번 사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노조원들의 처우 보상 요구는 주로 본사 개발자 등 핵심 인력 위주로 이루어졌지만, 자·손자회사 직원의 처우 문제로까지 확대돼서다. 이번 네이버 노조의 요구도 네이버 본사와 자·손자회사 직원 간 임금·복지 격차를 장기적으로 좁혀 달라는 것이다.

노조는 “5개 계열사 중 신입 연봉이 가장 낮은 곳은 연봉 2400만원 수준으로 네이버 본사 초봉과 비교해 약 2000만원 이상이 차이 난다”고 주장한다. 5개 법인에 대해 ①일괄 10% 수준의 임금 인상과 ②월 15만원의 개인 업무지원비(네이버 본사의 절반 수준) ③직장 내 괴롭힘 방지 및 조직문화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교섭 상대인 5개 계열사의 사측은 회사별로 5.6~7.5% 임금인상률은 적용할 수 있지만, 개인 업무지원비와 직장 내 괴롭힘 방지 전담기구 설치 등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계열사는 각 법인이 독립 경영을 하는 주체로 모기업이 별도의 계열사 문제에 관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나 네이버 노조는 손자회사가 네이버 본사의 성장에 기여하는 만큼 직원 처우 개선에 본사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주장한다.

권순원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IT 회사들이 아이디어를 상품화하고 확장하는 과정에서 자회사들을 늘려왔다”며 “인사, 예산, 실제 관리·감독 권한을 네이버가 실질적으로 행사했다면 향후 노동위원회나 법원에서 법률적 쟁점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네이버 본사는 이들 손자회사의 경영에는 전혀 개입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