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27번 만난 푸틴 "장례식 안 간다"…日 "어차피 입국 금지"

중앙일보

입력 2022.07.26 11:38

업데이트 2022.07.26 14:13

오는 9월로 예정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국장(國葬)을 둘러싸고 일본과 러시아가 신경전을 벌였다. 일본 정부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사실상 일본 입국 금지 대상"이라며 초청할 뜻이 없음을 밝히자 크렘린 궁은 "푸틴 대통령은 아베 전 총리 국장에 가지 않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2019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2019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26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 대변인은 전날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갈 러시아 측 참석자를 추후 결정하겠다고 밝히면서 "푸틴 대통령은 장례식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주 수교 관계를 맺은 195개국에 아베 전 총리의 국장 날짜와 장소를 통보했고 러시아도 이에 포함됐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 8일 아베 전 총리의 가족들에게 서한을 보내 "아베 전 총리는 양국의 우호 관계 발전에 많을 기여를 한 위대한 정치가"라며 추모의 뜻을 표했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이 참석을 희망하더라도 일본에 오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대러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 관료의 입국을 불허하고 있다. 2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푸틴 대통령이 사실상 일본 입국 금지 대상이라면서 "만약 푸틴 대통령이 방문 의사를 표하더라도 입국을 불허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아베 전 총리가 재임 중 가장 많이 만난 외국 정상이다. 1·2차 합쳐 8년 8개월간의 재임 기간 동안 27회의 정상회담을 했다. 1945년 태평양전쟁 종전 당시 러시아에 의해 불법으로 점령당했다고 주장해 온 북방영토를 돌려받고 '일·러 평화조약'을 체결하기 위해서였지만 2020년 퇴임 때까지 성과를 내지 못했다.

아베 '국장'에 반대 시위도  

아베 전 총리의 국장은 오는 9월 27일 도쿄(東京) 일본 무도관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무도관은 대형 유도 경기장으로, 약 1만4000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일본 정부는 이번 국장에 적어도 100개국 이상에서 주요 인사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22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시민들이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2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시민들이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하지만 아베 전 총리의 장례식을 세금으로 모든 비용을 충당하는 국장으로 치르는 데 대해 일본 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아베 전 총리가 역대 최장수 총리이고 내정과 외교에서 큰 업적을 남겼다며 국장을 결정했다. 일본에서는 요시다 시게루(1878∼1967) 전 총리 장례식만 국장으로 치러졌고, 대부분의 전 총리 장례는 정부와 자민당이 함께 비용을 부담하는 합동장이었다.

입헌민주당과 일본유신회, 국민민주당, 공산당 등 야당 4당은 25일 회의를 열고, 정부가 아베 전 총리의 장례를 국장을 치르는 이유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지 않고 있다며 다음 주 열리는 임시국회에서 이를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여론도 찬반이 갈리고 있다. 25일 보수 성향 산케이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선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이 50.1%, 부정적으로 생각한다는 답이 46.9%였다.

앞서 지난 22일 아베 전 총리의 국장을 결정하는 각의(국무회의)가 열리는 동안 총리 관저 앞에는 시민들 수백 명이 모여 '국장 반대'를 외치며 항의했다. 21일에는 시민 50명이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예산 지출 금지를 요구하는 소송을 도쿄지방법원에 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