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경호 실패' 日경찰, 이번엔 아키에 여사 탄 차 들이받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2.07.26 08:58

업데이트 2022.07.26 09:09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 12일 도쿄의 사찰 조죠지에서 열린 아베 총리의 장례식을 마친 뒤 운구차를 타고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 12일 도쿄의 사찰 조죠지에서 열린 아베 총리의 장례식을 마친 뒤 운구차를 타고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

아베 신조 전 총리 피살과 관련해 경호에 실패했다는 비판을 받는 일본 경찰이 고인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탄 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NHK 등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25일 오전 일본 도쿄도 지요다구를 지나는 수도 고속도로에서 아키에 여사를 태운 경호용 승용차를 뒤따르던 다른 경호차가 추돌했다.

부상자는 없었고 경호차 외 다른 차량이 사고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사고는 경호차 2대가 도로 한쪽에 정차해 있는 모습이 근처를 지나는 차량의 블랙박스에 녹화됐다가 언론에 제공돼 공개됐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합류로 인해 차로가 줄어드는 구역이었는데, 뒤에서 따라오던 경호차를 운전하던 순사부장이 전방을 제대로 주시하지 않은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경시청은 “앞으로 교양 훈련을 철저하게 해서 같은 종류의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유세 도중 피격 사망에 대해 경찰의 책임론이 현지 언론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안전한 유세장 선택 등 기본적인 것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며, 이번 사태가 터졌다는 분석이다.

야마가미는 아베 전 총리의 후방에서 약 7m, 5m 떨어진 거리에서 한 차례씩 발사했는데 아베 전 총리는 두 번째 총격에 쓰러졌다.

현장에는 경시청 소속으로 중요 인물 특별 경호를 담당하는 경찰관인 ‘SP’(Security Police)' 등 복수의 경호 인력이 배치돼 있었다.

사건 당시 촬영된 동영상을 보면 1·2차 총격 사이에 약 3초의 간격이 있었으나 경호원들이 아베 전 총리를 에워싸고 보호하는 등의 행동을 하지 않았다.

아베 전 총리는 8일 오전 11시 30분께 나라현나라시야마토사이다이지역 앞 거리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가두 유세를 하던 도중 야마가미가 쏜 총에 맞고 쓰러진 뒤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숨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