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알프스 만년설도 녹고있다…역대급 빙점고도 '초긴장'

중앙일보

입력 2022.07.26 00:43

업데이트 2022.07.26 01:26

[스위스기상청 트위터 캡처]

[스위스기상청 트위터 캡처]

유럽에서 극심한 폭염이 이어지면서 스위스 알프스산맥 상공의 빙점 고도가 27년 만에 기록을 갈아치우며 해발 5000미터를 훌쩍 넘겼다. 이는 기후변화의 여파로 인해 기온이 0도 이하인 상공의 높이가 그만큼 더 올라가 알프스산맥 꼭대기를 덮고 있는 빙하의 면적이 좁아졌다는 뜻이다.

스위스 기상청(MeteoSwiss)은 25일 트위터를 통해 “밤사이 알프스 상공의 빙점이 5184미터까지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1995년 7월 20일에 관측됐던 종전 기록인 5117미터보다70미터 이상 높은 수치다.

특히 5000미터 이상으로 올라간 것은 이례적인 일로, 기후변화가 이 같은 기록을 만들어낸 것이라고 스위스 기상청은 설명했다.

빙점이 올라간다는 것은 0도 이하를 유지할 수 있는 상공의 높이가 갈수록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는 산봉우리의 기온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여름철 고산지대에 만년설이 덮여 있는 면적 역시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스위스 기상청은 작년과 올해 여름 고산 지역 사진을 비교해 제시하기도 했다. 지난해 여름보다 올해 만년설이 녹아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빙점 상승은 스위스에만 국한된 현상이 아니다. 보통 상공의 온도를 측정하는 기상 풍선을 사용해 0도에 이르는 높이를 측정하는데 전날 프랑스 서쪽 보르도 상공 5065m 지점에서 빙점이 기록됐다고 스위스 기상청은 전했다.

스위스 빙하학자 마티아스후스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번 달 기온 상승으로 담수 빙하가 어느 때보다 빠르게 녹고 있다”면서 “알프스의 빙하는 우리가 전에 본 것과 완전히 다르며 앞으로의 상황이 정말 두렵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