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TF 확대…"글로벌 지원 활동"

중앙일보

입력

포스코그룹이 25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강화해 발족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킥오프 미팅하는 정탁 포스코 사장과 임직원들. [사진 포스코그룹]

포스코그룹이 25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강화해 발족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킥오프 미팅하는 정탁 포스코 사장과 임직원들. [사진 포스코그룹]

포스코그룹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원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확대 발족해 유치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고 25일 밝혔다.

포스코그룹은 이날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열고 활동을 시작했다.

포스코그룹은 지난해 10월부터 실무진 중심의 박람회 유치지원 TF를 꾸려 운영해왔으며, 최근 국내뿐 아니라 해외 국가에 대해서도 체계적이고 전략적인 교섭 활동이 필요해짐에 따라 TF를 그룹사 임원과 해외법인장 중심으로 새롭게 확대 발족시켰다고 전했다.

정탁 포스코 사장이 리더를 맡고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의 커뮤니케이션·경영기획·경영지원 분야 본부장급 임원과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사장 등이 참여한다.

포스코그룹의 주요 교섭 국가로 배정된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멕시코, 아르헨티나, 우즈베키스탄, 칠레 등 7개국의 해외법인도 가세해 현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부산엑스포 유치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국내에서는 ‘기업시민 포스코 콘서트’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글로벌 서밋’ 등 포스코그룹의 대외 행사에서도 부산엑스포를 알리고 유치를 기원하며 포스코의 복합문화공간 파크1538, 역사관, 홍보센터 등에는 홍보 자료를 비치한다.

또 포항 스틸러스와 전남 드래곤즈 등 축구장에도 유치 광고를 게재한다.

포스코그룹은 “이번 TF 강화를 계기로 국내외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에서 부산세계박람회의 인지도 제고를 위한 홍보 활동을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결집해 국제박람회기구(BIE) 투표에 참여하는 회원국들의 지지를 끌어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민간위원회’의 구성원으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유치 지원 민간위원회 유치위원이고 정탁 포스코 사장이 집행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