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컨테이너형 무인편의점 열어 …상가없는 곳도 개설 가능

중앙일보

입력 2022.07.25 16:21

상가가 없어 입점이 어려운 공간에도 세울 수 있는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이 등장했다.

편의점 GS25가 GS칼텍스의 여수2공장 내 부지에 컨테이너를 활용한 무인 편의점 'GS25M여수GS칼텍스점'을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GS25M여수GS칼텍스점. 사진 GS25. 연합뉴스

편의점 GS25가 GS칼텍스의 여수2공장 내 부지에 컨테이너를 활용한 무인 편의점 'GS25M여수GS칼텍스점'을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GS25M여수GS칼텍스점. 사진 GS25. 연합뉴스

25일 편의점 GS25는 GS칼텍스의 여수2공장 내 부지에 컨테이너를 활용한 무인 편의점 'GS25M여수GS칼텍스점'을 열었다고 밝혔다.

해당 편의점은 전기와 조명 시설을 갖춘 약 18㎡(5.4평) 크기의 특수 컨테이너를 활용했다. 상가가 없어 입점이 불가능한 부지에 컨테이너를 세우고 편의점으로 꾸몄다. 컨테이너인 만큼 자리를 옮겨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GS25 측은 무인편의점인 이 점포는 QR코드와 신용카드를 활용하는 출입 인증 솔루션과 셀프 결제 솔루션이 적용됐고 무인점포 전용 앱인 '무인25'를 통해 출입을 제어하고 안전을 관리한다고 설명했다. 물건을 고른 뒤 별도 결제 없이 매장을 나올 때 자동 결제되는 '그랩앤고'(Grab and Go) 시스템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

GS25는 이 점포를 시작으로 대형 아파트 건설 현장, 산업단지, 공업단지 등 기존에 출점이 불가능했던 입지에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을 낼 계획이다. 섬 주민을 위한 '상생 편의점'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김주현 GS25 뉴컨셉전개팀 팀장은 "일반 편의점 대비 낮은 투자비와 필요하면 이동 후 그대로 재활용이 가능한 장점을 앞세워 출점이 불가능했던 신규 입지를 중심으로 컨테이너형 무인 편의점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