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전용

[팩플] SKT·하나금융 4000억대 지분 교환…'메타버스 은행' 만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7.24 08:00

SK텔레콤과 하나금융그룹이 4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두 회사는 ICT 금융, 메타버스 등과 관련한 사업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SKT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왼쪽)와 하나카드. [각 사]

SK텔레콤과 하나금융그룹이 4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두 회사는 ICT 금융, 메타버스 등과 관련한 사업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SKT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왼쪽)와 하나카드. [각 사]

SK텔레콤과 하나금융그룹이 총 4000억 원 규모 지분을 교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정보통신기술(ICT)과 금융 전반을 아우르는 폭넓은 영역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무슨 일이야

22일 SKT는 기존에 보유 중이던 3300억원 규모 하나카드 지분을 하나금융지주에 매각하고, 동일 규모 하나금융 지분을 매입한다고 공시했다. 거래가 완료되면 SKT는 하나금융 지분 약 3.1%(22일 종가 기준)를 보유하게 된다. 같은 날 하나카드는 SKT 지분(684억원 규모)과 SKT가 보유한 SK스퀘어 지분(316억원) 총 1000억원 어치를 매입할 계획을 공시했다. 거래가 완료되면 하나카드는 SKT 지분 0.6%와 SK스퀘어 지분 0.5%를 보유하게 된다. 하나카드는 하나금융의 100% 자회사다.

이게 왜 중요해

두 회사는 지분교환과 함께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특정 회사간 혹은 일부 사업 영역에서 협력을 약속하는 양해각서(MOU) 체결과 달리 SK ICT계열사와 하나금융그룹 간 전면적 협력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시너지 협의체를 구성하고 정기적으로 만나 금융과 ICT를 조합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BM)을 발굴할 계획이다.

● 금융의 디지털 전환: 하나금융으로서는 디지털 전환 추진 과정에서 SKT를 파트너로 확보한 데 대한 기대가 크다. SKT는 1위 통신 사업자인데다 AI(인공지능)·메타버스 분야에도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하나금융은 AICC(AI Contact Center), AI 챗봇, 금융사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솔루션을 도입할 전망이다.

메타버스 은행: SKT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와 하나금융의 카드·은행·보험 사업이 손잡을 가능성도 있다. SKT 관계자는 "이프랜드에 하나금융그룹의 가상 지점을 구축하고 이프랜드 내에서 결제 하거나 카드 상담하는 식의 접근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회사는 가상자산 사업에 대해서도 협의체에서 논의할 계획이다. 또 SKT가 가진 비금융 신용 정보와 하나금융의 금융 데이터를 결합한 데이터 기반 사업도 협업이 가능하다.

커머스·미디어 협력도: SK그룹의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 자회사도 하나금융과 힘을 합친다. 11번가·웨이브·SK쉴더스·원스토어 등이 대상. ICT 기반 구독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이들 자회사들과 하나금융이 손을 잡고 새로운 금융 융합 상품을 선보일 수 있다.

SK텔레콤과 하나금융그룹이 지분을 맞교환하고 6대 협력 과제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파트너십 체결식에 참여한 유영상 SKT 사장(사진 오른쪽)과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의 모습.

SK텔레콤과 하나금융그룹이 지분을 맞교환하고 6대 협력 과제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파트너십 체결식에 참여한 유영상 SKT 사장(사진 오른쪽)과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의 모습.

금융+ICT 조합 과거에는?  

ICT(정보통신기술) 기업과 전통 금융사가 손을 맞잡은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하지만 해보려는 사업은 회사마다 조금씩 다른 편이었다.

● 통장 만들고 투자 협업: 미래에셋증권과 네이버는 2017년 각각 상대방의 5000억원 규모 자사주를 사들이면서 관계를 맺었다. 2019년엔 82.3(네이버) :17.7(미래에셋)의 비율로 네이버파이낸셜을 설립했고 네이버 통장을 출시했다. 2018년 네이버와 미래에셋이 공동 출자해 만든 '아시아그로쓰펀드'는 2000억원으로 시작해 현지 1조원 규모로 커졌다. 동남아 1위 승차공유플랫폼 업체 그랩 등에 투자했다.

NFT 사업 혈맹: 지난 1월 KT와 신한은행은 4375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고 핀테크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23개 분야에서 협업을 하기로 했다. NFT(대체불가능토큰) 기반 디지털 자산 발행, 메타버스 기반의 융합 서비스 등이 포함됐다.

이번이 두번째 만남: SKT와 하나금융이 손잡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6년 SKT와 하나금융이 조인트벤처로 만든 핀테크 기업 핀크가 대표적. 핀크는 2017년부터 대출 중개 플랫폼을 출시, 운영 중. 22일 하나금융은 자회사 핀크의 주식 1000만주를 500억원에 추가 취득한다고 공시했다. 핀크는 하나금융지주의 100% 자회사로 편입됐다.

관련기사

배너 클릭 시 구독페이지로 이동합니다. https://www.joongang.co.kr/factpl

배너 클릭 시 구독페이지로 이동합니다. https://www.joongang.co.kr/factpl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