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어린이집 안전사고, 한달 3건→0.7건으로 급감..."보육 교사 증원 효과"

중앙일보

입력 2022.07.21 13:58

업데이트 2022.07.21 14:05

경기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 잔디밭에서 어린이집 아이들이 달리기를 하고 있다. [뉴스1]

경기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 잔디밭에서 어린이집 아이들이 달리기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 어린이집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가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육교사 수를 늘린 게 요인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2021년 7월 국공립어린이집 110곳과 서울형 민간·가정어린이집 50곳 등 160곳에서 생후 24개월 미만(만 0세반)과 5세(만 3세반)를 담당하는 보육교사 160명을 확충했다.

구체적으로 만 0세반은 교사 대 아동 비율을 1:3에서 1:2로 줄이고, 만3세반은 1:15에서 1:10 이하로 축소했다. 어린이집이 보육교사를 추가 채용하는 데 필요한 인건비는 전액 서울시 예산으로 썼다. 오세훈 시장이 지난해 발표한 ‘서울시 보육 중장기 마스터플랜’의 일환이다.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광주 북구청 직장어린이집 학부모 참관 수업에서 어린이들이 풍선놀이를 하고 있다. [뉴스1]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광주 북구청 직장어린이집 학부모 참관 수업에서 어린이들이 풍선놀이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 보육교사 1인당 아동 수 축소 효과 확인

보육교사 확대 시범사업 전후 월평균 안전사고 발생빈도. 그래픽 김현서 기자

보육교사 확대 시범사업 전후 월평균 안전사고 발생빈도. 그래픽 김현서 기자

보육교사 증원 효과는 나타났다. 일단 영유아와 교사 간 상호작용이 원만해졌다. 서울시·서울시여성가족재단 설문조사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보육교사 85명 가운데 절반가량이 “증원 이후 영유아 요구에 대한 교사 대응속도가 빨라졌다”고 응답했다.

보육교사 근무여건 개선 효과도 있었다. 스트레스·피로도는 감소하고, 근무시간도 대체로 줄었다. 보육교사는 “동료 교사와 소통하고 협력하는 시간이 많아졌다”고 답했다.

특히 영유아 안전사고 발생 건수가 3분의 1 이상 줄었다. 설문에 응한 어린이집 96곳의 안전사고 발생빈도를 조사한 결과 월평균 2.94건에서 시범사업 이후 0.71건으로 75.9% 감소했다. 서울시청 여성가족정책실 관계자는 “보육교사가 담당하는 영유아 수가 감소하면서 사각지대도 대부분 사라지는 등 안전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강서구 마곡단지 내 서울형 모아어린이집에서 열린 현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강서구 마곡단지 내 서울형 모아어린이집에서 열린 현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시범운영 성과, 정부와 공유해 전국 확산”

보육교사 확대 시범사업 전후 보육교사 근무여건. 그래픽 김현서 기자

보육교사 확대 시범사업 전후 보육교사 근무여건. 그래픽 김현서 기자

부모들도 어린이집 서비스에 만족해했다. 어린이집에 자녀를 보내는 부모가 평가한 보육서비스 질에 대한 평균 점수는 4.23점에서 4.49로 상승했다. 이들은 ‘종전보다 담임교사와 아이 사이 소통이 잘 되는 점이 두드러진다’고 했다.

어린이집 운영 측면에서도 성과가 있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어린이집 원장(96명)은 ‘보육교사 연차휴가 증가’와 ‘행정업무 부담 감소’ 등을 장점으로 꼽았다.

서울시 김선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내년에는 어린이집 보육교사 수를 더 늘리겠다”며 “지난 1년간 시범사업을 통해 입증한 교사 1인당 아동 비율 축소 효과를 중앙정부와 공유해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