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NSC “북한은 국가를 가장한 해킹 범죄 집단”

중앙일보

입력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앤 뉴버거 사이버·신기술 담당 부보좌관. [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앤 뉴버거 사이버·신기술 담당 부보좌관. [AP=연합뉴스]

북한은 악의적 사이버 활동으로 수익을 추구하는 범죄조직이라고 백악관 고위관리가 지적했다. 북한의 이런 활동을 차단하는 것이 미국의 주요 우선순위라며 이를 위해 국제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앤 뉴버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사이버·신기술 담당 부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애스펀연구소가 주최한 사이버·크립토·양자 관련 대담에서 “어떤 면에서 북한은 국가를 가장해 이익을 추구하는 범죄 집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은 암호화폐 거래소를 여러 번 해킹했다”라며 암호화폐로 6억 달러를 탈취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북한 정찰총국 연계 라자루스가 배후로 지목된 지난 3월 엑시 인피니티 해킹을 뜻한 것으로 보인다.

뉴버거 부보좌관은 이런 취지로 사이버 등 영역에서 북한이 핵심 관심사라며 “우리는 처음으로 다크넷 영역에서 활동하는 거래소와 믹서를 제재하는 등 이 문제를 다루기 위해 매우 많은 조치를 취해 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유연하고 적응력이 강한 행위자에 속한다”라며 “우리는 그들의 작전 실행을 더 어렵고 위험하게 하고, 더 많은 비용이 들도록 방안을 마련하려 일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의 활동으로 전 세계적인 돈세탁 방지 규칙 이행과 사이버 안보 증진 필요성이 부각됐다며 “우리 재무부가 세계 전역의 국가와 협력해 엄청난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북한의 행동을 “세계적 문제이자 중소기업의 재정에 영향을 미친다”라고 평가하고, 이 때문에 지난해 10월 전 세계 36개 국가에서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가 형성됐다고 전했다.

뉴버거 부보좌관은 “이는 우리에게 우선적인 관심사”라며 세계에 퍼져 있는 인프라 사정과 국제 파트너국가와의 협력 필요성을 거론, ”우리는 세계적인 행동을 추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미 법무부의 리사 모나코 부장관은 19일 북한 정권 소속 해커들이 미국 의료기관들에 ‘랜섬웨어’ 즉 컴퓨터 데이터를 암호화해 일종의 몸값 지급을 요구하는 사이버 범죄 행위를 저질러 수사당국이 대응에 나선 사실을 공개했다.

특히 돈세탁 계좌에서 약 50만 달러의 몸값과 이 자금을 세탁하는 데 사용된 암호화폐를 미국 당국이 압류한 사실도 밝혀졌다.

지난 4월 공개된 유엔 전문가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020년부터 2021년 중반까지 북아메리카, 유럽, 아시아 등 최소 3곳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모두 5000만 달러 이상을 훔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