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합계출산율 1.1명으로 3년 연속 '세계 꼴찌'

중앙일보

입력 2022.07.20 18:54

서울 시내 한 병원의 신생아실 모습. 뉴스1

서울 시내 한 병원의 신생아실 모습. 뉴스1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이 1.1명으로 3년 연속 ‘세계 꼴찌’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유엔인구기금(UNFPA)과 함께 발간한 ‘2022년 세계인구현황보고서’ 한국어판에 따르면,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1.1명으로 세계 198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보다 출산율이 낮은 국가는 없었다.

2020년과 2021년 발간된 세계인구현황보고서에서도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1.1명으로 세계 최하위였다.

앞서 통계청은 지난 2월 발표한 ‘2021년 출산ㆍ사망통계 잠정 결과’에서 지난해 국내 합계출산율이 0.81명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인구보건복지협회는 “유엔인구기금에서 발간하는 보고서의 국내 인구 관련 수치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인구국 등의 자료에 근거한 추정치로 통계청의 실측 발표 자료와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2020∼2025년 세계 인구성장률은 1.0%지만, 우리나라 인구성장률은 0%로 2015∼2020년 대비 0.2%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추정됐다.

우리나라는 저출생ㆍ고령화 현상이 지속되면서 0∼14세 인구 구성 비율이 12%로 세계 평균(25%)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와 일본이 우리나라와 같은 12%로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17%로 세계 평균(10%)보다 높다. 출생 시 평균 기대수명은 83세로 세계 12위이며, 세계 평균인 73.5세보다 약 10년 길다.

북한의 인구성장률은 0.4%이고, 0∼14세 인구 구성 비율은 20%,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10%다. 출생 시 평균 기대수명은 72.5세, 합계출산율은 1.9명으로 세계 118위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