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尹 한마디에 행안·고용 장관, 경찰청장 후보자 등 줄줄이 거제행

중앙일보

입력 2022.07.19 12:55

업데이트 2022.07.19 22:32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32회 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32회 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스1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19일 오후 2시 헬기편으로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을 방문한다.

고용부는 "이 장관이 대우조선해양 사내 하청 노조의 농성 현장을 방문해 원·하청 노사와 면담한다"며 "당사자 간 대화와 타협을 통한 해결 노력을 독려하고, 불법행위 자제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1시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도 헬기편으로 대우해양조선 파업 현장을 찾았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뉴스1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뉴스1

이에따라 정부가 공권력 투입과 협상 타결이라는 강온 작전을 구사하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정식 장관이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한 막판 설득에 나서고, 여의치 않으면 공권력을 투입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해 이 행안부 장관과 윤 청장 후보자가 파업 현장에 동시에 나타났다는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조의 파업과 관련, "국민이나 정부나 다 많이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진 국무회의에선 "대우조선해양 사내 하청 노조의 불법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어렵게 회복 중인 조선업과 또 우리 경제에 미치는 피해가 막대하고 지역사회, 그리고 시민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며 "불법적이고 위협적인 방식을 동원하는 것은 더이상 국민들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대우해양조선 파업 사태와 관련 긴급 관계장관 회의를 소집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획재정부·법무부·행정안전부·산업통상자원부·고용노동부 장관과 윤 경찰청장 후보자가 참석했다. 회의 뒤 정부는 관계 부처 합동담화문을 발표하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