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홍 복지부 1차관, '청년내일저축계좌' 운영 금융기관 방문

중앙일보

입력

청년들의 자산형성지원을 위해 도입된 청년내일저축계좌의 가입 신청 첫날인 18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박성호 은행장(오른쪽)과 조규홍 보건복지부 1차관이 청년에게 직접 상담을 하고 있다.   가입 대상은 신청 당시 만 19~34세(수급자·차상위자는 만 15~39세)의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수급자·차상위가구 및 가구중위소득 100%이하의 청년이다. 가입자가 매달 10만원을 넣으면 정부가 같은 금액(수급자·차상위가구는 30만 원)의 적립금을 추가 지원한다.뉴스1

청년들의 자산형성지원을 위해 도입된 청년내일저축계좌의 가입 신청 첫날인 18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박성호 은행장(오른쪽)과 조규홍 보건복지부 1차관이 청년에게 직접 상담을 하고 있다. 가입 대상은 신청 당시 만 19~34세(수급자·차상위자는 만 15~39세)의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수급자·차상위가구 및 가구중위소득 100%이하의 청년이다. 가입자가 매달 10만원을 넣으면 정부가 같은 금액(수급자·차상위가구는 30만 원)의 적립금을 추가 지원한다.뉴스1

보건복지부는 18일 ‘청년내일저축계좌’ 신청 개시일을 맞아 조규홍 제1차관이 사업 운영 금융기관인 하나은행 본점을 방문해 금융기관의 준비 현황을 점검하고, 협력 사항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가입 첫날 가입기준 안내, 통장개설 절차 등 관련된 준비 현황을 확인하고 협력체계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청년내일저축계좌는 저소득 근로 청년들의 목돈 마련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가입자가 매달 10만원씩 적립하면, 정부가 매달 10만원씩 지원금을 더해준다. 3년간 지원하며, 기초생활수급자ㆍ차상위 청년에게는 정부지원금을 월 30만 원씩 더해준다. 가입 대상은 만 19~34세 일하는 청년이다. 근로ㆍ사업소득이 월 50만 원 초과~200만 원 이하인 경우 가입할 수 있다. 또 가입 청년이 속한 가구의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의 100% 이하(4인 기준 약 512만원)이고, 가구 재산은 대도시 3억5000만 원, 중소도시 2억 원, 농어촌에 거주하는 경우 1억7000만원 이하면 가입 가능하다. 가입 신청은 복지로(www.bokjiro.go.kr)나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내달 5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복지부는 기존에 기초생활수급자ㆍ차상위 청년 1만8000명을 대상으로 청년내일저축계좌를 운영해왓다. 이번에 대상자 기준을 넓히면서 수혜자가 10만명 가량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조규홍 복지부 1차관은 “대상 확대로 신청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니 차질없이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힘써 주시기 바라며, 사업 준비를 위해 애써 주신 은행 관계자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라며 “정부도 청년내일저축계좌 대상 청년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현장을 계속 점검해 나갈 계획이며, 앞으로도 청년층을 적극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