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하면 최대 4배로 불려주는 ‘청년통장’ 오늘부터 신청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2면

인천 서구에 사는 직장인 박민우(28·가명) 씨는 지난해 “태어나서 처음으로 큰돈을 만져봤다”라고 말했다. 장애인인 어머니와 단둘이 살아온 박씨는  “기초생활 수급 탈출이 평생 목표였다”고 했다. 박씨는 2018년 5월 보건복지부가 시행하는 청년 자산형성지원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월 10만원씩 적금을 부으면 정부에서 일정 금액을 추가로 적립해주는 제도다. 당시 취업준비생이던 박씨는 아르바이트해서 번 돈을 쪼개 적금을 부었고, 3년 만인 지난해 1200만원가량의 목돈을 손에 쥐게 됐다. 그 사이 취업에도 성공했고, 바라던 대로 수급 대상에서 벗어났다.

복지부는 18일부터 내달 5일까지 ‘청년내일저축계좌’ 가입 신청을 받는다. 박씨와 같은 저소득 근로 청년들의 목돈 마련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가입자가 매달 10만원씩 적립하면, 정부가 매달 10만원씩 지원금을 더해준다. 3년간 지원하며,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 청년에게는 정부지원금을 월 30만 원씩 더해준다.

가입 대상은 만 19~34세 일하는 청년이다. 근로·사업소득이 월 50만 원 초과~200만 원 이하인 경우 가입할 수 있다. 또 가입 청년이 속한 가구의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의 100% 이하(4인 기준 약 512만원)이고, 가구 재산은 대도시 3억5000만 원, 중소도시 2억 원, 농어촌에 거주하는 경우 1억7000만원 이하여야 한다.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기준 중위소득 50% 이하) 청년은 만 15~39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근로·사업소득 기준도 적용하지 않는다.

복지부는 이전엔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 청년만 지원했는데, 그러다 보니 수혜자가 1만8000명에 그쳤다. 이번에 대상자 기준을 넓히면서 수혜자가 10만명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청년내일통장 가입자 720여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최상미 동국대 사회복지상담학과 교수는 “참여 청년 70%가량이 탈수급에 성공했다”라며 “저소득 가구의 청년들이 자산 형성을 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되어주는 한편, 심리적으로도 청년들에게 성취감과 희망을 안겨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가입 신청은 복지로(www.bokjiro.go.kr)나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할 수 있다. 신청 시작 2주간(7월 18~29일)은 출생일로 구분해 5부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5부제 기간 동안 신청하지 못한 경우 3주차(8월 1~5일)에 추가 신청할 수 있다. 대상자는 소득·재산 조사를 거쳐 10월 중에 선정된다. 가입 희망자는 복지로 웹사이트의 ‘자산형성지원 사업 모의계산’을 통해 가입 가능 여부를 자가진단해 볼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