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갱단 정면충돌, 234명 숨졌다…아이티 "여기가 전쟁터"

중앙일보

입력 2022.07.17 21:06

업데이트 2022.07.17 22:52

카리브해의 섬나라 아이티에서 무장한 두 갱단이 지역 패권을 차지하기 위해 무력 충돌을 하면서, 닷새만에 수백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무법천지가 됐다.

아이티의 수도 포르토프랭스 길가에 불붙은 타이어 사이를 시민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이티의 수도 포르토프랭스 길가에 불붙은 타이어 사이를 시민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의 제레미 로런스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아이티 갱단의 폭력 사태로 최소 234명이 사망하거나 부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폭력 사태는 'G9'와 'GPEP' 두 갱단이 8일 수도 포르토프랭스 인근 빈민가인 '시테 솔레이'에서 정면 충돌하면서 벌어졌다. 로런스 대변인은 "중무장한 갱단이 조직적인 공격을 하고 있다"면서 "희생자 대다수는 갱단과 무관한 민간인이며, 성폭력에 대한 새로운 보고도 접수됐다"고 전했다.

카리브해의 최빈국인 아이티는 지난해 7월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이 자신의 숙소에서 암살당한 뒤 나라 전체가 혼란에 빠졌다. 8월에는 진도 7.2의 지진이 발생해 2000여명이 숨졌다. 극심한 정치·경제적 혼란에 휩싸인 상태에서 수도 포르토프랭스는 절반 이상이 갱단들의 손에 넘어가 무법천지로 변했다.

OHCHR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포르토프랭스 일대에서 집계된 인명 피해만 사망 934명, 부상 684명, 납치 680명에 달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갱단의 일부는 정부와 보안군의 암묵적 지지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3일 아이티의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시위대가 도로 한 가운데서 타이어에 불을 붙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3일 아이티의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시위대가 도로 한 가운데서 타이어에 불을 붙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번에 두 갱단이 정면으로 맞붙은 시테 솔레이 지역은 전쟁터를 방불케할 정도로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가디언은 "시민 수천명이 음식과 물 없이 집안에 갇혔다"고 전했다. 아이티에서 활동 중인 국경없는이사회의 무무자 무힌도는 "이곳이 진짜 전쟁터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었는지 추정조차 할 수 없다"고 전했다.

아이티에 평화유지군을 파견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전날 아이티 소재 유엔 사무소의 활동을 1년 더 연장하고 평화유지군의 치안 유지 작전을 강화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