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욱일기' 영상 올린 PSG에 "내려라"...'나혼산' 파비앙의 일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파리 생제르망 일본 투어 홍보 영상에 들어간 욱일기. [유튜브 캡처]

파리 생제르망 일본 투어 홍보 영상에 들어간 욱일기. [유튜브 캡처]

 파리 생제르망이 욱일기 이미지가 들어간 영상을 올리자 방송인 파비앙이 직접 구단과 연락해 해당 영상을 수정 조치했다.

파리는 17일(한국시각) 욱일기 이미지가 들어간 일본 투어 홍보 영상을 유튜브 채널 등에 게시했다. 욱일기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과거 나치의 하켄크로이프처럼 전범기로써 의미를 지닌다.

이 영상을 본 국내 축구 팬들은 곧바로 파리에게 영상을 수정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는 프랑스인이자 파리의 팬으로 알려진 파비앙이 한몫했다.

[사진 파비앙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파비앙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해당 영상에 직접 댓글을 달아 욱일기가 가진 의미에 대해 설명했고 수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구단 측과 직접 연락한 메시지를 공개하며 "먼저 아까 올라온 일본투어 영상을 보고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대신 사과드린다"며 "영상을 보고 바로 구단측에게 연락해서 내려달라고 했다. 수정해서 다시 올린다고 한다"고 적었다.

파리 생제르망 구단 측과 직접 연락한 메시지를 공개한 파비앙. [유튜브 캡처]

파리 생제르망 구단 측과 직접 연락한 메시지를 공개한 파비앙. [유튜브 캡처]

그는 "이번 실수를 통해 많은 프랑스·유럽 사람들이 배웠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욱일기와 관련한 다른 팬의 게시물에도 "구단한테 연락해 수정해달라고 부탁했다. 유럽에서 인식이 낮아 전혀 몰랐다고 한다. 한국 팬들에게 사과한다고 했다"면서 댓글을 달았다.

해당 영상은 게시된 지 약 2시간 만에 삭제됐고, 파리 측은 욱일기가 제거된 홍보 영상을 다시 올렸다.

욱일기에 대한 낮은 인식으로 유럽 클럽들이 논란이 된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2019년에도 리버풀이 FIFA(국제축구연맹) 클럽 월드컵 참가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욱일기 이미지를 사용해 공식 사과하기도 했다.

한편, 일본 투어가 예정된 파리는 오는 20일 가와사키 프론탈레와의 친선 경기를 시작으로 23일에 우라와 레즈, 25일에 감바 오사카와 경기를 치른다.

가와사키에서는 정성룡, 감바 오사카에서는 주세종과 권경원이 각각 뛰고 있어 한국 선수들이 파리를 상대로 어떤 활약을 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