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北매체 "南 삐라 살포로 코로나 확산…대가 단단히 치를 것"

중앙일보

입력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4월 25~26일 경기 김포지역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등이 담긴 대북 전단 100만장을 대형 기구 20개에 매달아 북한에 날려 보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이 단체가 날린 대북전단 모습. [사진 자유북한운동연합]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4월 25~26일 경기 김포지역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등이 담긴 대북 전단 100만장을 대형 기구 20개에 매달아 북한에 날려 보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이 단체가 날린 대북전단 모습. [사진 자유북한운동연합]

북한 선전매체는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원인으로 대북전단을지목하며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위협했다.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16일 “얼마 전 자유북한운동연합 것들은 반(反)공화국 삐라(대북전단)와 더러운 물건짝들이 담긴 대형 풍선들을 또다시 날린 사실을 공개했다”며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공공연한 대결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5일 경기도 포천, 지난달 28일 인천 강화군에 이어 이달 6일 경기 김포에서도 대북전단과 마스크 등이 포함된 풍선을 북측으로 날려 보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통일신보는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조사한 데 의하면 공화국경 안에 유입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첫 발병 지역이 군사분계선과 가까운 전연 지역으로 확증되었다”며 “이것은 공화국경 내에 확산된 악성 전염병이 탈북자 쓰레기들의 삐라 살포 망동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욱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윤석열 역적패당이 인간쓰레기들의 이 반공화국 삐라 살포 망동에 대해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 없다’면서 비호두둔하다 못해 삐라 살포 기재까지 직접 제공해주면서 반공화국 심리모략전에 내몰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25~26일 경기 김포지역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등이 담긴 대북 전단 100만장을 대형 기구 20개에 매달아 북한에 날려 보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이 단체가 날린 대북전단 모습. [사진 자유북한운동연합]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25~26일 경기 김포지역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등이 담긴 대북 전단 100만장을 대형 기구 20개에 매달아 북한에 날려 보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이 단체가 날린 대북전단 모습. [사진 자유북한운동연합]

그러면서 “윤석열패당이 이 도발적이고 위험천만한 행위를 묵인하고 부추기고 있는 것은 역적패당이야말로 탈북자 쓰레기들과 다름없는 인간 오물들이며 대재앙을 불러오는 장본인이라는 것을 여실히 실증해주고 있다”고 했다.

통일신보는 “윤석열 역적패당은 반공화국 삐라 살포 망동이 계속된다면 그 대가를 단단히 치르게 된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며 “그 후과는 2년 전에 단행된 북남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정도가 아니라는 데 있다”고 거듭 경고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주장이 북한 내 민심 이반 요소의 원인을 한국에서 찾아 책임을 전가하는 전형적인 북한식 선전선동 수법이라고 보고 있다. 앞서 북한 국가비상사령부도 코로나 유입 경로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최초 발생지역의 감염자가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과 접촉한 사실이 밝혀졌다며 ‘한국 발 대북전단 유입 설(說)’을 제기했다.

다만 남측이 전단 살포를 수사하지 않는다는 주장과 달리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4월 경기 김포 지역에서 당시 당선인 신분이던 윤석열 대통령의 사진이 담긴 대북 전단을 살포해 남북관계발전법(대북전단금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상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