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산문화재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계 발전 위해 협력키로

중앙선데이

입력 2022.07.15 16:06

한국 창작연극과 공연계 발전을 위해 (재)벽산문화재단(김봉렬 이사장)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극장장 강량원)이 손을 잡았다.

강량원 극장장(왼쪽)과 김봉렬 이사장. 사진 벽산문화재단

강량원 극장장(왼쪽)과 김봉렬 이사장. 사진 벽산문화재단

벽산문화재단과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은 14일 업무협약을 맺고 한국의 창작 희곡 발굴, 창작자 육성을 위한 연극상, 희곡상, 창작극 공동 기획 등 연극 분야 문화사업의 상호 개발 및 인력 교류, 공연예술 진흥을 위한 홍보 등 연계 사업 협력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양 기관은 지난 5월부터 벽산예술상희곡상 수상작 공동 기획 등을 지속적으로 협의해왔는데,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연극 이외 장르의 공연으로도 협력 범위를 확대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었다.

벽산문화재단은 한국 연극예술의 도약적 발전과 극작가의 창작활동 활성화를 위해 2010년 벽산예술상 희곡상을 제정해 2011년부터 시상해왔다. 공모전을 통한 희곡상 시상 뿐 아니라 선정작을 무대화 하는 지원까지 확대해 등단이후 현장작업으로 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작가들에게 통로를 마련해주는 역할을 해오고 있다. 2014년부터는 윤영선연극상을 제정해 시상하는 등, 연극분야의 지원에 앞장서 기여해오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의 첫 행보로서 지난 '제 11회 벽산예술상 희곡상' 수상작인 배해률 작가의 “사월의 사원”(이연주 연출, 극단 전화벨이 울린다)을 오는 11월 24일부터 12월 11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선보인다.

유주현 기자 yjj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