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수요 폭증에…정부, 공공기관 실내온도 28도 이상 '고정'

중앙일보

입력 2022.07.13 11:31

여름철 전력수급 우려가 커지면서 공공기관이 실내온도를 28도 이상으로 맞추는 등 절전에 들어간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찰청ㆍ교육부ㆍ행정안전부ㆍ서울시ㆍ한국전력공사 등 200여개 기관이 온ㆍ오프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여름철 전력수요관리 추진상황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산업부는 이자리에서 공공기관의 선도적인 절전 조치와 여름철 전력수요 관리 이행 계획을 점검했다. 최근 전력수요가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하며 전력수급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다. 실제 올해는 이른 무더위로 이달 7일 전력수요가 92.9GW(기가와트)를 기록하며 2018년7월24일 92.5GW를 넘어선 역대 최대수요를 경신한 바 있다.

이에 산업부는 ‘공공기관 에너지이용 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에 따른 의무 이행사항인 ▶적정 실내온도(28도) 준수 ▶조명 및 엘리베이터의 효율적 이용 ▶대기전력 줄이기 등을 주문했다. 이외에 추가로 여름철 휴가 분산, 전력수급 위기 단계별 협조사항 등을 참석 공공기관과 논의했다.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전환정책관은 “올해 예상보다 빠르게 무더위가 찾아와 전기 소비절감을 위한 공공기관의 선도적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의 에너지절약 선도를 독려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