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분향소 조문 간 尹 "가장 가까운 이웃, 긴밀히 협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고(故)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검은색 정장과 넥타이 차림의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아시아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고(故) 아베 신조 전(前) 총리님의 명복을 기원합니다. 유족과 일본 국민들께도 깊은 위로를 표합니다. 가장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바랍니다“라고 썼다.

윤 대통령은 아베 전 총리의 영정사진 앞에서 묵념한 뒤,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와 잠시 대화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아베 총리의 서거 소식에 많은 충격을 받았다. 유족과 국민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분향소에는 윤 대통령이 보낸 조화도 자리했다. 윤 대통령의 조문과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비극적으로 세상을 떠난 아베 전 총리를 윤 대통령이 직접 조문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외교 소식통은 “한ㆍ일 관계 복원을 여러 차례 강조해온 윤 대통령이 자민당 내 최대 계파를 이끌었던 아베 전 총리를 향해 각별한 애도의 뜻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의 조문과 관련해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번 조문이 한·일 양국이 가까운 이웃이자 가치와 규범을 공유하는 사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한·일 관계의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아베 전 총리의 분향소에서 남긴 조문록. 윤 대통령은 '아시아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故 아베 신조 前 총리님의 명복을 기원합니다. 유족과 일본 국민들께도 깊은 위로를 표합니다. 가장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바랍니다'라고 적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아베 전 총리의 분향소에서 남긴 조문록. 윤 대통령은 '아시아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故 아베 신조 前 총리님의 명복을 기원합니다. 유족과 일본 국민들께도 깊은 위로를 표합니다. 가장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바랍니다'라고 적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은 분향소가 마련된 전날 공보문화원을 찾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분향소 조문과는 별개로 한 총리와 정진석 국회부의장, 중진 의원들로 구성된 조문 사절단을 공식 추도식에 맞춰 일본에 파견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와 집권 자민당이 주관하는 공식 추도식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앞서, 윤 대통령은 아베 전 총리의 피격 사망 당일인 8일 유족인 아베 아키에(安倍昭惠)에 여사에게 “일본 헌정 사상 최장수 총리이자 존경받는 정치가를 잃은 유가족과 일본 국민에게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한다. 아베 총리를 사망케 한 총격 사건은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는 내용의 조전을 보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