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진 판소리 명창 대회 공주서 14일 개막

중앙일보

입력

올해로 스물두 돌을 맞는 공주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가 오는 14일부터 3일간 공주문예회관 일원에서 개최된다.

11일 공주시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외국인부가 추가된 판소리 부문 명창부와 일반부, 신인부, 학생부 등 9개 부문과 고수 4개 부문 총 13개 부문으로 나눠 실시된다.

시상은 명창부 대상에 대통령상을 비롯해 각 부문별 국무총리상, 국회의장상, 교육부장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문화재청장상, 충청남도지사상, 공주시장상 등이 수여된다.

경연은 15일 290명이 참여하는 치열한 예선을 거쳐 16일 본선 대회가 열린다.

이에 앞서 대회 첫날인 14일 공주문예회관에서는 인당 박동진 선생 서거 19주기를 추모하는 음악회가 저녁 7시 30분부터 진행된다.

부대행사로 15일 저녁 6시와 16일 저녁 7시에 금강신관공원에서 ‘한 여름 밤의 소리’, ‘한 여름 밤의 푸리’ 등 전통국악 향유프로그램이 마련돼 전통 국악 도시 공주의 위상을 높일 전망이다.

인당 박동진 선생은 공주 출신으로 우리나라 국악 판소리를 대표하는 최고의 명창으로 손꼽히며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인 판소리 적벽가 예능 보유자다.

양희진 문화체육과장은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신진 명창‧명고들의 대표적 등용문”이라며 “전 국민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