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전국에 비…이번주 내내 폭우·폭염 오락가락할듯

중앙일보

입력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10일 경기도 양평군 세미원에 설치된 장독대 분수가 시원한 물줄기를 내뿜고 있다. 연합뉴스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10일 경기도 양평군 세미원에 설치된 장독대 분수가 시원한 물줄기를 내뿜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밤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내리는 비가 11일 월요일에는 전국적으로 확산되겠다. 이번 주 내내 강한 비와 폭염이 반복되는 가운데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에 10일 밤부터 11일 오후까지 비가 내린다. 특히 강수는 10일 늦은 밤부터 11일 오전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북쪽에서 내려오는 차고 건조한 기압골이 하층의 공기와 만나 국지적으로 비구름을 발달시키기 때문이다. 비구름이 발달하면서 강한 비가 내리겠지만 한 지역에 오래 머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 산 하나를 사이에 둔 동네마다 상황이 다를만큼 지역별 편차가 클 전망이다.

남부지방과 제주에는 11일 새벽부터 밤까지 비가 내리겠다. 중국에서 발달한 정체전선과 중규모 저기압이 동반해 내리는 비다.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 비가 내리기 때문에 강수와 소강상태가 반복되는 양상이 나타나겠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전라, 제주권은 10~60mm(많은 곳은 80mm 이상), 충북 중부·남부와 경북 남부, 경남은 5~40mm다. 다만 지역에 따라 시간당 30mm의 강수가 집중되는 곳이 있을 수 있어 산사태, 침수에 유의해야 한다.

12일에는 기압골과 정체전선이 빠져나가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맑고 더운 날씨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폭염경보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동풍이 태백산맥에 부딪히면서 강원 영동에는 비가 예상된다. 또 남부지방 일부와 제주는 정체전선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13일부터 15일까지는 다시 활성화된 정체전선이 북쪽에서 남하할 것으로 보인다. 저기압을 동반한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매우 강한 비와 소강상태가 반복되는 날씨가 나타나겠다. 정체전선이 빠르게 이동하면서 한 지역에 오래 머무를 가능성은 낮지만 대기 상황에 따라 변수가 많아 강수량과 강수 지역은 예상하기 어렵다.

16일 이후에는 폭우와 폭염의 가능성이 모두 있다. 동쪽으로 빠지지 못한 북쪽 찬 공기와 남쪽 아열대고기압이 만나 정체전선을 형성할 것으로 보이지만 어느 지역에 영향을 미칠지 가늠하기 어렵다.

이번 주 내내 비가 반복되는 날씨가 나타나겠지만 무더위를 식히기는 역부족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비구름이 이불 역할을 하면서 밤 사이 기온이 떨어지는 것을 막는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