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 손학규 밀어내기 업보…지금 당한 건 약과"

중앙일보

입력 2022.07.10 11:35

업데이트 2022.07.10 17:49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10일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중앙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업보라고 생각하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바른미래당 시절 대선배이신 손학규 대표를 밀어내기 위해 그 얼마나 모진 말씀들을 쏟아냈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 당하는 것은 약과라고 생각하시고, 차분히 사태를 정리하시고 누명을 벗기 위한 사법적 절차에만 집중하시라"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좀 더 성숙해져서 돌아오시라"며 "세월 참 많이 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 대표의 모든 점을 좋아한다"고 했다.

앞서 홍 시장은 이 대표 징계가 결정된 지난 8일에도 "자신의 징계 문제를 대표가 스스로 보류하는 것은 대표 권한도 아니고 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며 "가처분으로 대처를 할 수도 있습니다만 그것도 여의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차라리 그간 지친 심신을 휴식 기간으로 삼고 대표직을 사퇴하지 말고 6개월간 직무대행 체제를 지켜보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라"며 "정직 6개월간은 오로지 사법적 절차를 통해 누명을 벗는 데만 주력하라"고 조언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