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악법도 법...이준석, 윤리위 결정 존중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서울 동작구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가졌다. 나 전 원내대표는 지난달 22일부터 4박 5일간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대통령특사단장으로 다녀왔다. 김현동 기자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서울 동작구 사무실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가졌다. 나 전 원내대표는 지난달 22일부터 4박 5일간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대통령특사단장으로 다녀왔다. 김현동 기자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준석 대표가 당원권 6개월 정지 중징계에 불복하겠다는 뜻을 밝힌데 대해 “당원이라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당의 결정을 존중하고 따라야 하는 것이 의무이며 당 대표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나 전 의원은 지난해 6월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도전했지만 예상치 못한 ‘이준석 돌풍’을 만나 아쉽게 고배를 마셨다.

나 전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준석 대표는 억울한 점이 있다면 당원권 정지기간에 이를 풀어내는 것에 집중하고 일단 윤리위 결정을 존중해주는 것이 본인의 미래를 지키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연일 여당이 된 우리 당의 내홍기사가 언론을 장식한다. 사상초유의 당대표 징계에 관한 갑론을박이 분분하다”며 “먼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당의 역량을 모으고 당의 화합을 위해서는 원칙으로 돌아가야 한다. 당헌 당규에 따라야 한다. 그래서 악법도 법이라고 하는 것”이라며 “윤리위 결정은 당의 공식기구의 결정”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당대표가 당의 공식기구의 결정을 거스르면서 어떻게 평당원에게 당의 뜻을 따르라 할 수 있겠는가. 어떻게 당의 기강을 세울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이 대표가 윤리위 결정을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루 빨리 권성동 당대표 대행을 중심으로 당이 믿을 수 있는 집권여당의 모습을 갖추어 윤석열 정부와 함께 갈수록 어려워지는 국민의 삶을 챙기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