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조직 1100명…이준석 중징계 속 버스 23대 타고 달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외곽조직인 여원산악회를 재가동했다.

장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로 인해 멈춰섰던 여원산악회가 2년 7개월 만에 다시 출발했다"며 "1100여 회원님들이 버스 23대에 나눠타고 함양 농월정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이어 "날씨는 무척 무더웠지만, 회원님들과 다시 상봉한 가족처럼 얼싸안고 함께 사진도 찍고 점심도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지난 14년 동안 역경도 시련도 영광도 함께 해왔던 여원 가족 여러분들의 사랑과 응원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더욱 열심히 달려가겠다"고 했다.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여원산악회는 장 의원의 지역 조직으로 3선 당선의 기반으로 꼽힌다. 장 의원은 10여년간 명예회장을 맡아 이 조직을 관리해왔다.

장 의원의 외곽 조직 재가동은 최근 이준석 대표가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차기 당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과 맞물리면서 주목됐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장 의원은 그간 이 대표와 갈등을 빚어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