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손으로 만지면 위험"…대왕달팽이 1000마리 또 美 습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프리카대왕달팽이. AP=연합뉴스

아프리카대왕달팽이. AP=연합뉴스

아프리카대왕달팽이가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퇴치된 지 1년 만에 다시 주 일대를 덮쳤다.

7일(현지시각) CBS뉴스 등에 따르면 니키 프리드 플로리다주 농업장관은 아프리카대왕달팽이 퇴치 작업에 나서 지난달 24일부터 이날까지 1000마리가 넘는 달팽이를 잡았다고 밝혔다.

왕달팽이과에 속하는 아프리카대왕달팽이는 길이가 최대 20cm까지 자라고 최소 500종의 식물을 먹어치워 생태계를 파괴하는 유해 동물로 알려졌다. 또한 태어난 지 4개월이 되면 한 마리의 달팽이가 한 번에 수천 개의 알을 낳을 수 있어 번식력도 뛰어나다.

플로리다주 농업당국은 지난달 23일 파스코 카운티에서 달팽이를 봤다는 정원관리사의 신고를 접수한 뒤 해당 지역에 봉쇄령을 내리고 달팽이 구제에 나섰다.

봉쇄령에 따라 사람이 아닌 식물이나 흙, 잔해, 건축자재 등을 지정구역 밖으로 옮기는 것이 금지됐다.

전문가들은 "달팽이가 차량이나 기계 곳곳에 달라붙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사람한테는 뇌수막염을 일으키는 기생충을 옮길 수도 있기 때문에 달팽이를 다룰 때 장갑과 같은 보호 장비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해당 달팽이가 퇴치된 역사가 이미 두 차례 있다.

1969년 발견돼 1975년 퇴치됐지만, 2011년 다시 모습을 보여 지난해 박멸 작업이 완료됐다. 10년이 걸린 두 번째 퇴치 작업에는 2300만 달러(약 300억원)를 들여 달팽이 17만 마리를 잡았다.

이처럼 한번 달팽이가 퍼져나가면 완전히 퇴치하는 데 수년씩 걸리기에 이번에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 아프리카대왕달팽이를 허가 없이 소유하거나 수입하는 것은 불법이기에 불법 이색 반려동물 거래나 밀반입 등으로 달팽이가 다시 옮겨온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은 전했다.

한편 플로리다 당국은 해당 달팽이를 보는 주민은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