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윤리위원장 “윤핵관 기획, 마녀사냥 징계? 매우 부적절한 발언”

중앙일보

입력 2022.07.07 19:21

업데이트 2022.07.08 02:20

국민의힘 이양희 중앙윤리위원장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를 위해 회의실로 들어가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상선 기자

국민의힘 이양희 중앙윤리위원장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를 위해 회의실로 들어가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은 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징계안 심의에 앞서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요즘 너무 터무니 없는 말들이 막 나오고 있다”며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에 의해 기획된 것이다’ ‘마녀사냥식 징계위다’ ‘윤리위 해체할 권한은 당 대표에게 있다’ 등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최근 이 대표는 각종 언론 인터뷰에서 윤리위 징계 절차의 배경과 관련해 '윤핵관 배후론'을 띄우는가 하면, “당 대표는 윤리위를 해체할 권한도 있다. 제가 만약 ‘선을 넘는다’고 생각했으면 (해체를) 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당 일각에서는 이 대표에 대한 '마녀사냥식 징계'라는 주장도 나왔다.

그러면서도 이 위원장은 “헌정사상 처음 30대 젊은 청년이, 그것도 보수당의 정당 대표로 선출됐다. 곧바로 대선과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었던 이 대표의 역할을 우리 모두 인정해야 할 것”이라며 이 대표의 공은 공대로 평가받을 가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 대표의 징계 수위에 대해 “당 대표이기 때문에 높은 도덕적 기준을 적용하라는 말들도 많이 있다”며 “윤리위는 수사기관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수사기관의 결정에 따라 당원들이 마땅히 준수해야 할 윤리강령과 규칙을 판단한다면 국민의힘은 스스로 윤리위의 존재가치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우리 윤리위원들을 어떠한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지지 않고 오로지 사회적 통념과 기준에 근거헤 사안을 합리적으로 심의하고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이 대표와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심의를 논의한다. 무혐의ㆍ제명ㆍ탈당 권유ㆍ당원권 정지ㆍ경고 등 5가지 경우의 수 중 어떤 처분을 내리느냐에 따라 이 대표의 정치적 명운이 갈릴 전망이다. 당내에서는 이날 ‘윤리위가 이젠 어떤 형태로든 결론을 낼 것’이란 시각이 우세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경찰 수사 결과 발표 이후로 결론을 또 미룰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