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측 “박순애·김승희 추천 안해”…박민영 “사실과 다르면 사과”

중앙일보

입력 2022.07.07 17:40

업데이트 2022.07.07 17:56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김상선 기자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김상선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측은 7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김승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추천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에 해당 주장을 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사실과 달랐다면 사과한다”고 답했다.

앞서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안철수 의원이 박순애 장관과 김승희 장관 후보자를 추천했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안 의원실은 “박 대변인의 ‘안 의원이 여성 장관 후보자 두 분을 추천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박 대변인은 여당 대변인으로서 당의 신뢰도와 이미지에 끼칠 영향을 고려해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고 발언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실 관계자는 뉴스1에 "(후보자를) 추천한 것은 맞지만, 그 두 분을 추천한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박 대변인은 안 의원실의 반박 후 본인의 페이스북에 “사실과 달랐다면 사과드린다”며 안 의원이 박 부총리와 김 전 후보자를 추천했다고 판단한 근거를 나열했다.

안 의원이 지난 5월 CBS 라디오에 출연해 “(윤석열 1기 내각에서) 낙마하는 분이 두 분이나 계셨는데 국민의 여망을 받들어서 더 좋은 분으로 (두 자리 다) 추천했다”고 말한 바 있다는 게 요지다.

박 대변인은 “다만 어떤 부분에서 사실이 아니라는 것인지 분명하게 설명해주시면 좋았겠다는 작은 바람도 전한다”며 “만약 제 판단이 맞는다면 대통령께서 박 장관 임명으로 고초를 겪고 계신 상황에서 슬쩍 발을 빼는 나쁜 모양새가 될 수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박 부총리와 김 전 후보자를 안 의원이 추천했다고 판단한 근거 중 ‘박순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태규 의원이 추천한 ‘안철수계’로 분류되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한 데 대해 이태규 의원실은 “오늘 박민영 대변인의 페이스북 내용 중 의원님이 박순애 장관을 추천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같은 날 박 부총리와 김 전 후보자를 후보자로 각각 지명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