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림항 어선 화재 큰 불길 잡혀…실종 선원 수색 계속

중앙일보

입력 2022.07.07 16:22

7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 내 정박한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이날 오후 소방관들이 잔불을 정리하고 있는 모습. 최충일 기자

7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 내 정박한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이날 오후 소방관들이 잔불을 정리하고 있는 모습. 최충일 기자

제주 한림항에 정박 중이던 어선 3척에 화재가 발생한지 지 5시간여 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7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5분께 제주 한림항 어선에 발생한 발생한 화재의 큰 불길이 잡혔다. 현재는 잔불 정리 작업 등이 이뤄지고 있다.

이날 제주 소방당국에는 오전 10시 17분께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에 정박 중인 어선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화재는 한림항에 있던 한림 선적 근해채낚기 어선 A호(29t)에서 시작됐다.

A호에서 난 불이 양옆에 있던 한림 선적 근해채낚기 어선 B호(49t)와 근해자망 어선 C호(20t)로 옮겨 붙어 어선 총 3척에 불이 났다.

이 불로 A호 선원 중 3명이 다치고 2명은 실종됐으며 어선 3척이 심하게 탔다.

부상자 3명은 해상으로 탈출해 해경에 구조됐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 중 1명은 전신 화상을 입었다. 나머지 2명도 골절상과 안면부 화상 등을 입었다.

내국인 기관사와 외국인 선원 등 2명은 실종 상태다. 해경은 불탄 어선 내부와 인근 해상 등을 집중적으로 수색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