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해수부 공무원 월북 몰이는 '종북공정'"

중앙일보

입력 2022.07.07 15:55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4일 국회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김상선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4일 국회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김상선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7일 북한군에 의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해수부 공무원에 대한 ‘월북몰이’의 본질은 권력에 의한 진실의 은폐”라고 규정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해수부 공무원 월북몰이는 ‘종북공정’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해수부 공무원의 생존 사실을 알고도 유족에게 알리지 않았다. 사망을 확인한 후에는 35시간 동안 실종이라고 발표했다”며 “최초 보고에서 ‘추락’이라는 표현은 ‘월북’으로 바뀌어 갔다”고 했다.

이어 “군·경은 월북이라는 왜곡된 결론을 향해 내달렸다”면서 “민주당 의원은 유가족을 만나 월북을 인정하면 보상해주겠다고 회유했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진실을 은폐한 권력의 속내는 바로 북한에 대한 굴종”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은 북한 심기를 살피면서 국가의 존엄과 책무마저 갖다바친 조공 외교였다”며 “나아가 굴종적 태도로 사실까지 조작하는 ‘종북공정’까지 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과거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는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부터 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앞으로 유엔(UN) 등 국제사회를 통해 북한 책임 규명,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한 법적 규명에 앞장서겠다. 진실을 밝혀 국가의 존재 이유를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