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처럼회 지휘 이재명 답하라, 날 장식품으로 앉혀놨나"

중앙일보

입력 2022.07.07 15:07

업데이트 2022.07.07 17:12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같은 당 이재명 의원이 지방선거가 치러진 지난달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굳은 표정으로 확인하고 있다. 뉴스1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같은 당 이재명 의원이 지방선거가 치러진 지난달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굳은 표정으로 확인하고 있다. 뉴스1

당 대표 출마 자격 문제와 관련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연일 설전을 벌이고 있는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번엔 이재명 의원을 향해 “직접 답하라”고 날을 세웠다.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7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의원께서도 같은 생각이십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박지현이 자신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김동연 경기지사 급으로 오해하고 있다’는 김 의원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이것은 170석 정당이 당의 대의기구인 중앙위에서 84.4%에 달하는 찬성으로 대표로 선출해놓고, 이제 와서 제가 그저 ‘장식품’이었다고 고백하는 발언”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김남국 의원이 답변할 필요 없다. 저를 추천하셨고 처럼회를 지휘하고 계신 이재명 의원께서 직접 답변해 달라”며 “저를 장식품으로 앉혀 놓으신 것이냐”고 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김 의원에 대해 “자신의 성인지 감수성이 빵점 수준이고, 기본적인 정치 철학도 없는 것을 만천하에 고백한 것과 다름없다”면서 “성폭력 근절과 인권 보호를 위해 싸워온 저를 성상납 의혹을 받는 이보다 못한 존재로 비하한 것은, 저에 대한 모욕을 넘어 성범죄 근절을 위해 애써왔던 모두에게 심각한 불쾌감을 안기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재차 “이에 대해 이재명 의원도 같은 생각이신지 분명히 밝혀달라”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자리에 따라 정치인의 ‘급’을 논하는 인식은 시대착오적”이라며 “작은 도시의 기초의원이, 바른말 하지 않는 국회의원보다 더 국민의 삶에 기여하기도 한다. 대통령부터 통반장까지 각자 다른 역할을 맡아서 일하는 것이지 누구는 급이 높고, 누구는 급이 낮은 것이 아니다. 국민 앞에 부디 겸손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 비대위가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불가 판단을 내린 데 대해 이 의원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비대위원장으로 선출된 당시 당 대표 출마 자격을 획득한 것이라며 후보 등록 강행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대표적인 친명계(친이재명계) 의원으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전날(6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같은 주장을 펼친 박 전 위원장에 대해 “세상을 너무 본인 중심으로 생각하시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정치적 위상이나 이런 것들을 마치 이준석 대표나 아니면 김동연 지사님 정도의 급으로 생각해서 오해하고 계신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