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째 '몸짱달력' 만들어 기부한 경찰관…"올해는 제작 불가"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4년간 이른바 ‘몸짱 달력’을 제작해 학대피해 아동 등에게 기부해 온 경찰관 박성용(42)씨가 올해는 건강상 이유로 달력 제작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성용 경위는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죄송하다. 올해 미스터폴리스 및 경찰 달력 제작은 어려울 것 같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미스터폴리스’는 박 경위가 경찰 달력 제작을 위해 경찰관 모델을 선발하는 대회다. 2023년 달력 모델을 뽑는 올해 미스터폴리스는 당초 오는 8월 열릴 예정이었다.

박성용 경위. [인스타그램 캡처]

박성용 경위. [인스타그램 캡처]

박 경위는 “지난 4년간 쉼 없이 최선을 다해 달려왔는데 제 건강상의 이유로 올해는 제작이 불가능하게 됐다”며 “작년 10월부터 견디기 힘들 정도의 힘든 일이 저희 가정에 닥쳐왔고 지금까지 고통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학병원에서 정밀 검사 결과 ‘뇌동맥협착’ 진단 소견을 받았다며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한 두통과 어지럼증으로 급기야 실신하여 응급치료를 받았다. 그렇게 건강하고 술, 담배는 입에도 대지 않고 고혈압·당뇨·고지혈증도 정상이기에 뇌동맥이 좁아질 이유가 없는 저인데 죽고 싶을 정도의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심한 두통과 구토 증상이 반복됐다”고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박성용 경위. [인스타그램 캡처]

박성용 경위.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현재도 뇌졸중 및 뇌경색 예방약을 복용하면서 약물치료를 받고 있다”며 “진통제가 없으면 생활이 힘들 정도의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어 당분간 치료를 받으며 지내려 한다. 여기서 더 악화하면 저도 저 자신이 어떻게 될지 무섭다”고 말했다.

박 경위는 ‘미스터폴리스’ 출전을 위해 노력한 동료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도 전했다. 그는 “얼마나 많은 경찰 동료분들이 이 대회를 위해 힘들게 준비해오셨을지 누구보다 잘 아는 저로서 어떻게든 대회와 달력을 제작해보려고 했지만, 도저히 불가능한 상황이 되어버렸다”며 “힘들게 근무하면서 준비해오신 경찰 동료 여러분들께 이런 소식을 전해드려 너무 송구스러운 마음뿐이다. 잠시 쉬어가는 것이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했다.

헬스 트레이너 출신인 박 경위는 2008년 경찰로 임용된 이후  운동으로 다져진 두꺼운 팔뚝 사진 등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몸짱 경찰’로 유명해졌다. 그 덕에 ‘마동석 경찰’ ‘한국의 드웨인 존슨’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박 경위는 2018년부터 전국 경찰관들을 대상으로 미스터폴리스 대회를 열었고, 이를 통해 선발된 ‘몸짱’ 경찰관들을 모델로 달력을 만들어 판매했다. 박 경위는 이를 통해 얻은 수익금 전액을 학대피해 아동 등에게 기부했다. 2021년까지 기부한 금액은 총 7250만원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