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친인척 채용 배제도 차별…제2부속실 안만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7.07 11:27

업데이트 2022.07.07 13:27

 윤석열 대통령.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사진 대통령실

대통령실은 7일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심의하는 데 대해 “대통령이 ‘당무에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한 말씀과 마찬가지 입장”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 대표 관련 윤리위와 당내 갈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대통령실 입장에서는 집권여당과 한 몸이고, 힘을 모아 지금 민생경제 위기를 잘 돌파해야 한다”며 “그것이 저희에게 주어진 책임이자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점에서 당내 갈등이 지속하는 상황은 국민이 원하는 것도 아니고 바라는 것도 아니겠죠. 그 정도로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尹 외가6촌 근무엔 “공적 업무, 비선표현 악의적” 

이 관계자는 또 윤 대통령 부부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순방 때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이 행사 기획 지원한 데 이어, 윤 대통령의 외가 6촌인 최모씨가 대통령실에 근무하는 것이 알려진 것에 대해 “업무 역량이 있는데도 먼 인척이라는 이유로 배제하는 것도 차별”이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대선 경선캠프 구성을 함께 했고, 지금도 대통령의 지근거리에서 보좌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최 행정관의 경력 공개에 대한 질문엔 “대통령실 직원의 경력사항을 일일이 확인해드리는 건 의미 없는 것 같고, 이유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아울러 “공적 조직에서 공적 업무 하는 분을 두고 비선이라고 표현하는 건 명백한 오보”라며 “명백한 허위사실이고 악의적 보도”라고 강조했다.

최씨는 부속실에서 이른바 ‘관저팀’(가칭) 소속 팀장을 맡으며 김 여사 보좌 업무를 주로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의 아버지와 윤 대통령의 어머니가 6촌 간이고, 최씨는 윤 대통령과 8촌이다.

제2부속실 만들라는 여론에 대해선 “어제도 제2부속실 만들 계획 없다고 말씀드렸고 부속실 내에서 대통령 보좌하면서 여사 일정이 생기고 여사 업무가 생기면 충분히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탁모씨 발언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 일축

나토 정상회의 일정에 동행했던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 A씨에 대한 취재진 질문도 이어졌다. 이 관계자는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법적·제도적으로 아무런 하자가 없다”며 “모든 절차를 밟았고, 그 부분에 대해 신원조회·보안각서 모든 게 이뤄졌고 분명한 절차 속에서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A씨와 그의 모친이 지난해 7월 26일 대선 예비후보 신분이던 윤 대통령에게 각각 1000만원씩 총 2000만원의 정치 후원금을 낸 것이 스페인 순방에 영향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거꾸로 여쭙는다. 1000만원씩 후원금을 지불한 게 순방에 영향이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그 질문으로 답을 대신하겠다”고 했다.

또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이날 라디오에서 A씨 동행을 비판한 데 대한 입장을 묻자 “탁모씨 발언에 대해서 대통령실에서 언급하지 않겠다”고 일축했다.

“前국정원장 고발, 검찰 수사 예의주시”

대통령실 관계자는 또 ‘어제 국정원에서 전직 국정원장 2명을 고발했는데 대통령실 입장은 무엇이냐’는 물음에 “입장이 따로 있지 않다. 저희도 국정원에서 보도자료를 낸 것을 보고 내용을 인지했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윤석열 정부가 (고발 관련) 두 사건을 주목하는 이유는 반인권적·반인륜적 국가범죄가 있었다면, 다시 말해 공무원 피격을 두고 국가가 ‘자진월북’ 프레임을 씌우려 했다면, 그리고 북한 입장을 먼저 고려해 귀순 어민의 인권을 침해했다면 중대한 국가범죄란 점에서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국정원 고발 이후 검찰수사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국정원 진상조사 결과가 대통령실에 공유나 보고됐느냐’는 물음엔 “정보기관이 대통령에게 언제 어떠한 방식으로 어떠한 보고를 드렸다는 건 저희가 공지하기 어렵다”고만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