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공약 현실화 임박…현대백화점, 광주에 '더현대' 복합몰 추진

중앙일보

입력 2022.07.06 15:17

업데이트 2022.07.06 18:49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의 사운즈포레스트 전경. [사진 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의 사운즈포레스트 전경. [사진 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그룹이 광주광역시에 서울 여의도 ‘더현대 서울’을 능가하는 대규모 미래형 문화복합몰을 만들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설립 계획이 확정되면 광주지역의 첫 복합쇼핑몰이 되는 것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지역 공약이었던 광주 복합쇼핑몰 유치가 실현되는 셈이다.

옛 전남방직 공장 9만 평 부지에 추진 

현대백화점그룹은 부동산 개발기업인 휴먼스홀딩스 제1차PFV와 함께 광주 북구 일대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31만㎡(약 9만 평) 부지에 미래형 문화복합몰 ‘더현대 광주’(가칭)를 열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미래형 문화복합몰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 유통 소매점을 중심으로 결합된 지금의 복합쇼핑몰과는 구분되는 개념”이라며 “쇼핑과 더불어 여가·휴식·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문화 체험이 접목되는 새로운 업태로 ‘더현대 광주’가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현대 광주’의 현지 법인화를 통한 독립 경영을 실현해 지역 협력업체 육성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생산유발 효과도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휴먼스홀딩스 제1차PFV에는 부동산 디벨로퍼 신영과 우미건설, 휴먼스홀딩스 등이 주주사로 참여한다. 이들은 ‘더현대 광주’ 인근에 엔터테인먼트형 쇼핑몰, 특급호텔, 프리미엄 영화관 등을 추가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또 인근에 있는 기아타이거즈 홈구장인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와 연계해 ‘야구인의 거리’를 만들 계획이다. 여기에 더해 방직산업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공원도 조성해 이 일대를 쇼핑과 문화·레저·엔터테인먼트를 접목한 테마파크형 복합쇼핑몰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더현대 광주’(가칭)가 들어서는 논의가 진행중인 광주 북구 일대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부지 전경. [사진 현대백화점그룹]

‘더현대 광주’(가칭)가 들어서는 논의가 진행중인 광주 북구 일대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부지 전경. [사진 현대백화점그룹]

尹 공약과 연계? “2~3년 전부터 검토”

현대백화점그룹은 ‘더현대 서울’에서 호평받았던 공간 기획과 브랜드 구성 능력을 한 차원 더 끌어올리고 유통 노하우를 더해 ‘더현대 광주’를 문화체험 랜드마크로 키우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들은 ‘더현대 광주’를 중심으로 하는 테마파크형 복합쇼핑몰이 들어서면 약 2만2000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존 상권과 겹치지 않는 럭셔리 브랜드와 그동안 광주에 소개되지 않았던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한 젊은 층) 타깃의 새로운 브랜드를 중심으로 매장을 꾸미겠다는 점도 강조했다. 운암시장·양동시장 등 인근 전통시장과 중소상인을 위한 마케팅·서비스 교육 등도 지원해 지역 소상공인과 상생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한편 대통령 공약과 연관성에 대해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현대백화점 점포가 광주에만 없어서 2~3년 전부터 꾸준히 준비해오고 있었는데 공교롭게도 대선 과정에서 복합쇼핑몰 이야기가 나온 것”이라며 “광주시청과 협의가 진행 중인데 이날 발표는 출사표 성격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2월 광주 북구 운암동 한 커피숍에서 열린 '광주시민과 함께하는 복합쇼핑몰 유치 공동대응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2월 광주 북구 운암동 한 커피숍에서 열린 '광주시민과 함께하는 복합쇼핑몰 유치 공동대응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다른 관계자는 “더현대 서울을 오픈한다고 했을 때 유동 인구가 많지 않다며 다들 잘 안 될 거라 했지만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이 외지인에서 발생하고, MZ세대들이 거리에 구애받지 않고 찾아오는 명소로 거듭났다”며 “광주는 150만 명 인구의 대도시임에도 유통시설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롯데·신세계 “우리도 추진 중”

한편으론 대형 유통업계의 광주 복합쇼핑몰 참여 경쟁에도 불이 붙게 됐다. 광주에 백화점을 둔 신세계·롯데도 그동안 복합쇼핑몰 관련 물밑 접촉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우리도 (광주 복합쇼핑몰) 의지가 있고 지역에서 여러 말이 나오고 있다. 다만 실제 부지와 관련해선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그룹의 역량을 집중해 광주에 쇼핑시설·호텔 등을 갖춘 최고의 복합쇼핑몰 개발 방안을 수립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