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아이가 노란 위액까지 토했다"…홍천 물놀이장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2022.07.05 21:27

업데이트 2022.07.05 22:23

홍천군 물놀이장 전경. 사진=홍천군 제공

홍천군 물놀이장 전경. 사진=홍천군 제공

강원 홍천군의 지역 물놀이장을 이용한 이용객들이 단체로 구토 증 이상 증세를 보여 홍천군이 5일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홍천군은 이날 군내 연봉리 생활체육공원에 운영 중인 물놀이장을 다녀온 일부 이용객이 구토와 고열 등 이상 반응 증세로 고통을 호소함에 따라 역학조사와 함께 수질 검사를 의뢰하는 등 원인 분석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또 물놀이장은 원인 규명이 될 때까지 당분간 폐쇄 조치키로 했다.

해당 물놀이장은 지난 1일 개장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폐지에 따라 이용객 수를 군민에만 하루 500명에서 최대 750명으로 확대했다. 개장 첫날부터 3일간 입장한 이용객이 2600여명이 찾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0% 늘어날 정도로 인기였다. 물놀이장은 어린이풀 2곳과 유아풀 1곳, 154m 규모의 유수풀로 이루어져 있다.

사진=지역 맘카페 캡처

사진=지역 맘카페 캡처

그러나 지난 3일 물놀이장을 다녀온 일부 이용객들을 중심으로 구토, 고열 등 이상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지역 맘카페에는 '아이들이 물놀이장을 다녀온 후 구토와 장염 증상을 보인다'는 글이 올라온데다 지역 병원에도 같은 증상을 보인 환자 방문이 이어졌다.

홍천군 관계자는 "병원 등 지역사회에 의심 증상이 나옴에 따라 수질 분석을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파악하기로 했다"며 "원인이 규명되기 전까지 당분간 물놀이장은 문을 닫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