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前대변인 "'비호감 정당 1위'...류호정 등 의원 총사퇴 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2.07.05 20:25

업데이트 2022.07.05 20:26

정호진 전 정의당 수석대변인. 뉴스1

정호진 전 정의당 수석대변인. 뉴스1

대선,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을 쇄신하는 차원에서 정의당 의원 5명이 비례대표 의원직 총사퇴를 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호진 전 수석대변인은 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선과 지방선거 참패는 물론 비호감 정당 1위라는 결과를 받아든 지금, 비례대표들은 현 사태에 대한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며 “더 이상 국민들에게 외면 받을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정의당 21대 비례대표 국회의원 사퇴 권고 당원 총투표’를 발의했다”고 밝혔다.

정 전 대변인은 “당연히 당의 위기 원인이 비례대표들에게만 있는 것은 아니나 민심은 우리 당이 과연 강력할 쇄신을 할 의지가 있는지, 바뀔 여지가 있는지를 불신의 눈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비례대표 의원은 류호정 장혜영 강은미 배진교 이은주 의원(비례대표 순번 순)이다. 이들이 모두 사퇴할 경우 그 자리는 지난 총선 비례대표 순번 6∼10번이 승계하게 된다. 신장식 전 사무총장, 배복주 전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표, 이른바 ‘땅콩 회항’ 피해자인 박창진 전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 지부장, 과거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에서 활동했던 이자스민 전 의원,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 등이다.

이은주 정의당 신임 원내대표(가운데)와 장혜영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 류호정 원내대변인 등 원내지도부가 지난달 4일 국회에서 열린 3기 원내지도부 선출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은주 정의당 신임 원내대표(가운데)와 장혜영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 류호정 원내대변인 등 원내지도부가 지난달 4일 국회에서 열린 3기 원내지도부 선출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정 전 대변인은 “지방선거 이후 한 달 여 간 당의 각종 회의와 간담회 그리고 당원들의 1인 시위 등을 통해 비례대표 총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며 “그러나 비례대표들은 이 요구를 피해가고 있다”고 자신이 총대를 멘 배경을 밝혔다.

정의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원 총투표’는 당권자(투표권을 가진 당원) 5% 이상의 서명으로 발의할 수 있다. 현재 당직선거 투표권을 가진 정의당 당원은 1만8000여명이다.

정 전 대변인이 발의한 건 ‘권고안’인 만큼 당원 총투표에서 통과되더라도 사퇴에 대한 구속력은 없다. 하지만 정 전 대변인은 “당헌에 명시된 바 ‘당원총투표는 당대회 의결보다 우선하는 당의 최고 의사결정 방법’”이라며 “총사퇴 권고가 당원 총투표로 성사된다면 당원들의 총의가 모아진 이 엄청난 정치적 의미를 이 당의 누구도, 무엇보다 민심이 이를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2년 5월 비례대표 경선 부실 파문으로 내홍을 겪던 통합진보당도 비례대표 후보자 14명 전원의 사퇴 권고안을 확정한 바 있다.

정 전 대변인은 “지금 정의당은 위기를 넘어 존폐를 우려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2024년 총선에서는 더 처참한 결과를 마주할 것이라는 우려가 잦아들지 않고 있다”며 “지도자급들의 강력하고 전면적인 인적 쇄신 없이 국민들은 정의당에 눈길조차 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대변인은 “비례대표 국회의원 5석의 자리는 우리가 가진 최대의 자원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정의당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의원들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