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상황 인터넷에 싹 공개한 경찰…이은해 문서도 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7.05 20:04

업데이트 2022.07.05 20:37

인천시 남동구 인천광역시경찰청사. 연합뉴스

인천시 남동구 인천광역시경찰청사. 연합뉴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수사 진행 상황 등이 담긴 문서와 체포영장 등의 서류를 인터넷에 공개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광수대는 초과근무 승인용 내부 문서인 '한시적 현업 동원명령서'를 정보공개포털 웹사이트에 최근까지 1년 넘게 공개해왔다. 공개된 문서 중에는 검거 대상 피의자 이름과 담당 경찰관의 동원 이유·장소가 적혀 있는 것도 있다. 도주 중인 피의자가 본다면 수사 진척 사항을 파악할 수 있는 내용이다.

또 피의자의 실명과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 개인정보가 상세히 적힌 체포영장과 압수수색영장 원문 등도 공개돼 누구든지 열람할 수 있었다.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의 옛 남자친구가 의문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내부 보고용 문서도 공개됐던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가 운영하는 정보공개포털에 공개된 이 문서들은 누구든지 별다른 절차 없이 열람할 수 있다. 부적절하게 공개됐던 문서는 수백 건 규모인 것으로 추정됐다. 인천경찰청은 이날 이와 관련한 문제 제기가 있고 난 뒤에야 그동안 공개했던 문서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담당자가 공문서 기안을 할 때 공개와 비공개를 체크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며 "현재 진상 조사 중이며 앞으로 경찰이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