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 아이는 침착했다...2m 깊이 농수로 빠졌다 구조된 비결

중앙일보

입력 2022.07.05 17:24

업데이트 2022.07.05 17:47

경찰 로고

경찰 로고

2m 깊이의 농수로에 빠진 5세 아동이 부유물을 잡고 떠 있다가 무사히 경찰에 구조됐다.

5일 전주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께 전주시 덕진구 용정동의 한 자택에서 “5살 남자아이가 없어졌다”는 부모의 신고가 접수됐다.

전주덕진경찰서 실종팀과 형사팀, 경찰특공대 등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통해 농수로 쪽을 유심히 살펴보는 A군의 모습을 확인했다.

농수로에 A군이 빠졌을 가능성을 두고 수색하던 경찰은 자택에서 1㎞ 떨어진 곳에서 들려오는 오리 소리를 포착했다. 그 소리를 따라가 보니 오리떼 옆에 부유물을 잡고 물에 떠 있는 A군을 발견했다.

경찰관은 지체 없이 2m 깊이의 농수로로 뛰어들어 A군을 구조했다. 실종 신고가 발생한 지 2시간 45분여 만이었다.

다행히 A군은 건강에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은 혼자 집 밖으로 나와 오리떼를 구경하다 물에 빠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수색하던 경찰관이 물에 빠진 아동을 보자마자 지체 없이 뛰어들어 구조했다”며 “아동을 무사히 가족에 인계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