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 “중국인 10억명 정보 해킹, 2억6000만원 내라”… 중국, 노코멘트

중앙일보

입력 2022.07.05 17:05

한 해커가 중국인 10억명의 정보를 해킹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 해커는 데이터의 출처를 상하이 경찰이라고 밝히며 취득한 정보를 10비트코인에 넘기겠다는 제안을 하고 있다고 4일 블룸버그,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한 해커가 중국인 10억명의 자료가 담긴 데이터를 해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 해커가 중국인 10억명의 자료가 담긴 데이터를 해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차이나댄’(ChinaDan)이라는 활동명을 쓰는 해커는 지난주 한 온라인 사이버범죄 포럼에 자신의 해킹을 과시했다. 그가 상하이 경찰에서 빼돌렸다고 주장하는 정보의 규모는 23테라바이트에 달한다. 여기엔 중국인 10억명에 대한 정보와 각종 사건 관계자의 이름, 출생지, 주민번호, 휴대전화 번호 등이 있다고 해커는 주장하고 있다.

이같은 주장이 사실일 경우, 사상 최대 규모의 사이버범죄가 될 수 있다.

중국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인 자오창펑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아시아의 한 나라”에서 주민 10억명의 기록이 유출된 것을 탐지했다면서 해킹 피해를 봤을 수 있는 사용자들을 위해 인증 절차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상하이 당국은 아직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아는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는 이 주장의 진실 여부를 독자적으로 검증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사실 확인을 위한 질의를 중국 당국에 했으나 응답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