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상납 의혹 기업인 "박근혜시계 있다"…이준석 "시점 안맞아"

중앙일보

입력 2022.07.05 14:56

업데이트 2022.07.05 16:55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상납을 했다는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이 이 대표로부터 성상납 대가로 선물 받았다는 ‘박근혜 시계’를 보관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대표는 “시점상 말이 안 맞는다”며 이를 즉각 반박했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이날 김 대표의 경찰 접견 조사 전 서울구치소에서 취재진과 만나 “아이카이스트 직원이 김 대표에게서 받아 보관 중이던 박근혜 시계 사진을 오늘 아침 보내왔다”며 “박 전 대통령 이름이 적혀 있는 시계가 맞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시계의 정확한 출처 등과 관련해 경찰 조사에서 김 대표의 구체적인 진술을 들어볼 것이라고 전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상선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상선 기자

김 변호사는 아울러 “오늘 조사 내용을 취합해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에게 제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성진 대표는 이준석 대표에게 성상납을 한 의혹을 받는 인물로, 별개 사건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그는 지난달 30일 참고인 신분으로 받은 첫 번째 경찰 접견 조사에서 성상납 한 달여 후인 2013년 8월 15일 이준석 대표에게서 이른바 박근혜 시계를 선물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소재는 불분명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5일 오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김 대표의 오전 접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오후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김 대표에 대한 2차 접견조사를 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5일 오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김 대표의 오전 접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오후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김 대표에 대한 2차 접견조사를 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이준석 “8월 15일 독립유공자에 전달된 시계…말 안 맞기 시작”

이 대표는 이 같은 김 대표 측 주장에 즉각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김 변호사의 기자회견이 보도된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말이 서서히 안 맞기 시작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8월 15일에 처음 독립 유공자들에게 배부한 시계를 제가 8월 15일에 본인에게 전달했다는 주장은 시점 자체가 맞지도 않는다“면서 “결국은 새누리당 보좌관을 통해 시계 공장을 소개받으려고 했다는 과거 기사만 남아있다”면서 관련 링크를 공유했다.

이어 “제가 기업인과 정치인을 소개해서 그들이 박근혜 대통령을 본인 회사에 오도록 알선했다고 하더니 오늘은 그들을 만난 게 박근혜 대통령 방문 이후라고 한다. 진술 때마다 내용이 달라지기 시작한다”고 거듭 지적했다.

이준석 대표는 경찰 수사와는 별개로 성상납 증거인멸 의혹으로 오는 7일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의 2번째 심의를 앞두고 있다.

김 변호사는 이와 관련해 성상납 의혹 제보자인 김 대표 수행원 장모 씨를 언급하면서 “장 이사가 윤리위에 출석해 낱낱이 (의혹에 대해) 소명하고 싶다고 했다”며 “저와 장 이사는 심의 날에 국회 인근에 대기하고 있다가 윤리위가 부르면 언제든지 가서 진술할 예정”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