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뒤 김건희-文앞 김정숙' 올린 서민 "좌파들 너무 치졸하다"

중앙일보

입력 2022.07.05 11:16

업데이트 2022.07.05 13:50

윤석열 대통령 내외의 해외순방 사진(왼쪽)과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의 해외순방 사진. [서민 교수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 내외의 해외순방 사진(왼쪽)과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의 해외순방 사진. [서민 교수 페이스북]

서민 단국대 의과대학 교수가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두고 진보 진영 일각에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좌파들은 진짜 윤 대통령이 잘못해서 이 나라가 망하는 걸 원하는구나 싶다”라고 날을 세웠다.

서 교수는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윤 대통령의 나토 회의 참석 관련해선 해도 너무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대통령 내외에 대한 공격이 너무 치졸하고 저열해서 며칠간 기사 댓글을 안 본 건 물론 인터넷 커뮤니티도 잘 가지 못 했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멘탈이 강한 편이라 웬만한 욕에는 끄덕하지 않는다. 저 욕하는 글만 찾아다니며 댓글을 달 정도니까”라면서 “한 나라의 대표팀이 국제대회에 나가면 해당 선수들이 맘에 안 든다 해도 응원하는 게 인지상정”이라고 했다.

서민 단국대 교수. 오종택 기자

서민 단국대 교수. 오종택 기자

이어 “그런데 자국 대통령의 거의 모든 언행을 까대는 무리들을 보니 고민이 된다”며 “저런 것들조차 포용해 국민통합을 이루어야 하다니 대통령이란 자리는 정말 극한직업”이라며 ‘#차기 대선 불출마 결정’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였다.

이와 함께 서 교수는 윤 대통령 내외와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의 해외순방 모습이 담긴 사진을 나란히 게재했다. 해당 사진을 보면 김건희 여사는 윤 대통령의 뒤에 서 있고, 김정숙 여사는 문 전 대통령보다 앞서 걷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