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경착륙·더블딥” 경고에 투매…코스피 2300도 깨질뻔

중앙일보

입력 2022.07.05 00:03

지면보기

경제 03면

세계 경기 침체 우려가 다시 주식시장에 퍼졌다. 개인과 외국인이 ‘팔자’를 외치며 시장을 떠나자 코스피는 2300선에 겨우 턱걸이했고, 코스닥도 52주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렸다.

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22% 내린 2300.34에 마감했다. 개인과 외국인은 4일 각각 1840억원, 1405억원을 팔아 치우며 주가 하방 압력을 키웠다. 기관만 홀로 3118억원을 사들였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0.93% 내린 722.73에 마감했다. 코스닥 역시 장 중 712.53까지 내리며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이날 시장의 변동성은 다시 고개를 든 경기 침체 우려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3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조사국(CRS)은“미국 경제가 연착륙보다는 경착륙할 가능성이 크고, ‘더블 딥’이나 ‘스태그플레이션(물가 상승+경기 침체)’에 빠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더블 딥은 불황에 빠졌던 경기가 짧은 기간 회복했다 다시 불황에 빠지는 W자형 불황을 뜻한다.

미국 빅테크 기업의 ‘해고’ 바람도 심상치 않다. 3일 미 투자 전문매체 배런스는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임직원 대상 질의응답 세션에서 “회사가 전례 없는 최악의 침체에 직면할지 모른다”며 “지금 이 자리에 있어선 안 될 사람들도 많이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메타 외에 테슬라, 넷플릭스 등도 최근 대규모 해고를 단행했거나 인력 감축 계획을 밝혔다.

현재 코스피는 지난해 6월 고점(3316.08)에서 약 31% 급락했다. 지난 2018년 미·중 무역분쟁 당시 코스피 하락 폭(27%)보다도 크고, 지난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당시 하락 폭(36%)과 비슷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