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제, 광고 건당 5천만원에 중소제품 차별? '갑질 논란' 해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댄서 노제. 뉴스1

댄서 노제. 뉴스1

댄서 노제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광고 논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냈다.

노제 소속사 스타팅하우스는 4일 홈페이지를 통해 "노제가 '명품'과 '중소'로 브랜드를 나뉘어 SNS 게시물을 올린다는 점과 게시물 1건당 3000만~5000만원 수준을 받고 있다는 점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노제가 SNS 광고 진행 과정에서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일부 중소 업체 관계자들을 인용해 노제가 계약된 게시물 업로드 요청 기한이 지나도 SNS에 올리지 않았으며, 간곡한 호소 끝에 요청 기한이 수개월 지난 뒤에 게시물을 올렸지만, 그마저도 얼마 뒤에 삭제했다고 주장했다.

또 노제의 SNS에는 중소 업체 아이템은 거의 없고 명품 브랜드 관련 게시물만 남아있다고 매체는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게시물 업로드 일정에 관해서는 당사가 계약 기간을 먼저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 후 기한 내 일정에 맞게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하고 있다"며 "게시물 삭제 역시 사전에 아티스트가 당사와 협의하에 진행했음을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이후에도 혹시 모를 상황 등을 고려해 광고 관계자들과 오해 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제는 지난해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